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방역 심각' 다시 빗장거나…26일 일상회복 중단 여부 발표(종합)

김부겸 총리 주재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 논의

2021-11-25 16:14

조회수 : 3,40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정부가 일상회복 이후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분석결과와 향후 방역대응 방안을 26일 발표한다. 정부 안팎에서는 '미접종자 사적모임 제한', '방역패스 확대' 등의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일상회복 중단'이라는 고강도 조치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분위기다.
 
25일 정부에 따르면 이날 '제4차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서 논의된 코로나19 방역대응 방안은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논의를 거쳐 최종 발표한다.
 
이날 일상회복지원위에서 김부겸 총리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첫걸음을 뗀 지 4주가 지나고 있다. 그러나 그 대가는 만만치 않은 것 같다"며 "수도권을 중심으로 고령층 감염이 집중되며 중증환자와 사망자가 급증했다. 수도권 의료대응 여력이 거의 소진된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어렵게 시작한 일상회복이지만, 지금 당장 되돌려야 한다는 의견이 나올 수도 있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 총리는 지난 24일에도 중대본 회의를 열고 "질병관리청의 위험도 평가 결과 전국은 `높음`, 수도권은 `매우높음`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만 놓고 보면 언제라도 비상계획 발동을 검토해야 하는 급박한 상황"이라며 일상회복 중단을 시사한 바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제4차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일상회복지원위에서는 '미접종자 사적모임 제한 강화', '식당·카페 방역 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적용', '18세 이하 청소년까지 방역패스 확대' 등 다양한 방역강화 방안을 놓고 논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기자단 온라인 설명회에서 "전체적인 방역강화에 대한 의견들을 중대본에서 논의한 뒤 26일 브리핑을 통해 발표하겠다"고 언급했다.
 
26일 브리핑은 당초 이기일 중대본 제1통제관이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진행하기로 했다.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어떤 방역조치가 이뤄질 것인지`에 대한 질의에 대해 "감염 양상이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하고 있는 중으로 내일 함께 브리핑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25일 일상회복지원위 안건에는 비상계획이 올라가 있지는 않다"며 "다만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위원회를 개최하는 만큼,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입원치료를 받는 위중증 환자는 612명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처음으로 600명대를 넘겼고, 사흘 연속 역대 최다치를 경신하고 있다.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수도권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은 이미 `포화` 상태다. 수도권 병상가동률은 24일 오후 5시 기준 83.5%로 닷새째 80%를 넘기고 있다. 총 695개 병상 중 단 112개 병상만 남은 상황이다. 지역별 병상가동률은 서울 85.5%, 경기 82.7%, 인천 81%로 전 지역이 80%를 상회하고 있다.
 
사망자는 39명이 추가 발생했다. 연령대별로 80세 이상에서 16명, 70대 15명, 60대 7명, 50대 1명 사망자가 나왔다. 누적 사망자 수는 총 3401명으로 늘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3938명이다. 이는 지난 1월 20일 국내 첫 코로나19 환자 발생 이후 역대 두 번째 규모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인 24일 4115명에 이어 이틀 연속 4000명대 안팎을 기록하고 있다.
 
 
25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제4차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가 열렸다. 사진은 서울의료원 코로나19 종합상황실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