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나사, 소행성 충돌용 무인 우주선 오늘발사

2021-11-24 15:21

조회수 : 1,7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의 소행성 충돌시험을 위한 우주선이 발사될 예정이다.
 
23일(현지시간) 나사는 성명을 통해 소행성 충돌시험을 위한 이중소행성경로변경실험선(DART·다트)이 스페이스X의 팔콘 9 로켓에 실려 이날 오후 10시20분(한국시간 24일 오후 3시20분) 발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상 여건 악화로 발사가 연기될 경우 24시간 뒤 발사될 계획이라고 나사는 밝혔다.
 
나사가 밝힌 계획에 따르면 다트는 태양 전지판을 펼치고 10개월 동안 디디모스와 디모르포스 소행성을 향해 날아갈 예정이다. 디디모스의 지름은 약 780m, 위성인 디모르포스는160m이다. 두 소행성은 중력으로 서로 묶여 있다.
 
DART는 충돌 4시간 전 디모포스를 향해 가속해 시속 시속 2만4140km로 충돌하게 된다. DART에 탑재된 카메라가 충돌 20초전까지의 영상을 실시간으로 지구에 전송할 예정이다. 이번 실험이 성공하면 소행성 및 운석 낙하 시 지구를 방어할 최소한의 수단이 처음으로 생기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빌 넬슨 NASA 국장은 기자회견에서 "DART가 브루스 윌리스가 주연한 영화 '아마겟돈'을 재연한 셈"이라고 강조했다. 아마겟돈은 지난 1998년 개봉한 SF영화로 지구에 충돌하는 소행성의 궤도를 수정하기 위해 석유시추 전문가들이 소행성에 착륙해 소행성 내부에 핵무기를 설치하고 폭파시키는 내용을 다루고 있는 작품이다.
 
스페이스X의 팔콘 9 로켓.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