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호남 민주당 27명 의원들 "살인마 전두환 국가장 결사반대"

'전두환 국가장 방지법' 처리 못해 아쉬움 토로

2021-11-23 15:32

조회수 : 1,71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광주·전남·전북에 지역구를 둔 더불어민주당 27명의 의원들이 전두환씨 사망과 관련해 국가장을 결사 반대했다. 동시에 국회에 계류된 '전두환 국가장 방지법'을 신속히 통과시키지 못한 것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들은 23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살인마 전씨가 오늘 오전 사망했다"며 "고인에 대한 애도보다는 허망하고 분한 마음이 앞선다"고 말했다. 이들은 "군대를 동원해 국민들을 잔인하게 학살하고도 평생을 호의호식하며 천수를 누린 살인마 전씨의 마지막 길이 전직 대통령이었다는 이유만으로 국가장의 예우를 받는 일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다행히 국가보훈처가 국립묘지법에 따라 내란죄 등 실형을 받는 경우, 국립묘지 안장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이는 당연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내란 학살의 주범 전씨가 죽기 전에 국가장 법을 신속히 개정하지 못한 것에 깊은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앞서 조오섭 의원은 지난해 6월 중대범죄를 저질러 국민정서에 반한 경우 국가장에서 제외하는 이른바 '전두환 국가장 방지법'(국가장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하지만 여야의 심의를 받지 못해 계류 중이다. 
 
이들은 "전씨의 국가장 여부는 국무회의 심의 등 정부의 판단으로 결정된다"며 "전씨의 국가장은 가능이냐, 불가능이냐의 문제가 아니다. 국민을 총칼로 유린한 살인자에 대한 심판이자 절대 악의 처벌을 통한 역사적 단죄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학살자, 내란의 주범, 전씨는 사망했지만 진실은 잠들 수 없다"며 "진실과 책임을 끝까지 밝혀 단죄하는 것이 5월 정신의 완성"이라고 했다.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가 사망한 23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추모관의 5·18 영상물에 전두환 모습이 방영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