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jeeh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코로나19 치료제 등 개발·공급 법률체계 마련

식약처, '특별법 시행규칙' 제정·공포

2021-11-23 14:46

조회수 : 1,78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식약처 전경. 사진/식약처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코로나19 치료제 등에 대한 승인 절차와 방법 등을 규정한 법률체계가 마련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우선심사·긴급사용승인·안전사용 조치에 대한 절차와 방법 등을 규정하는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의 개발 촉진 및 긴급 공급을 위한 특별법 시행규칙(이하 특별법 시행규칙)'을 제정·공포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특별법 시행규칙은 공중보건 위기 상황에서 필요한 의료제품을 긴급하게 공급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는 내용의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의 개발 촉진 및 긴급 공급을 위한 특별법'이 제정·시행됨에 따라 법률에서 위임한 사항과 그 시행에 필요한 사항을 정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별법 시행규칙의 주요 내용은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 안전관리·공급 위원회 운영 △우선심사·수시동반심사의 절차와 방법 △임상시험 지원 신청 방법과 식약처의 지원 사항 △긴급사용승인 절차와 방법 △조건부 품목허가를 받은 자의 안전사용조치 절차·방법 등이다.
 
먼저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 안전관리·공급 위원회 내용을 보면, 위원회는 심의와 관련해 관계 기관·법인·단체의 장 또는 전문가에게 의견을 듣거나 자료 제출 등을 요청할 수 있다.
 
식약처장은 예비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의 지정을 받은 자가 해당 의료제품의 품목허가 등을 신청한 경우 신청을 받은 날부터 40일 이내에 우선심사한다.
 
예비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의 지정을 받은 자가 수시동반심사를 신청하려면 제품별 수시동반심사의 필요성에 관한 설명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식약처장은 수시동반심사를 승인하는 경우 신청일부터 20일 이내에 승인서를 발급한다.
 
예비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의 지정을 받은 자가 해당 의료제품의 임상을 위해 대상자 모집 등의 지원을 받으려면 지원 신청서와 예비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 지정서 사본을 제출해야 한다. 식약처장은 임상시험 계획서 작성 안내와 관련 전문가의 자문 등을 지원할 수 있다.
 
관계 중앙행정기관장이 식약처장에게 공중보건 위기상황에 적절히 대처하기 위해 필요한 의료제품의 긴급사용승인을 요청할 경우 요청 사유, 대상 품목, 사용 기간 등을 명시해 서면으로 해야 한다.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하려는 자는 의료제품에 대한 긴급사용승인을 위한 공고에 따라 식약처장에게 임상 결과, 국내외 허가현황 등을 첨부해 제출해야 한다. 조건부 품목허가를 신청하려면 사용성적에 관한 자료 등을 첨부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조건부 품목허가를 받은 경우에는 처음 2년은 6개월마다, 이후에는 1년마다 안전사용 조치에 대한 평가를 해야 한다.
 
식약처는 "코로나19 백신, 치료제와 같이 공중보건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의료제품의 개발을 촉진하고 신속하게 공급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라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축적한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전문성과 규제과학에 기반한 허가·심사로 국민 보건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