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지영

wldud91422@etomato.com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무협 "올해 수출 사상 최대…내년까지 성장세 지속"

반도체·석유화학·섬유 업황 호조 수출 견인

2021-11-22 15:21

조회수 : 1,0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세계 경제 회복세를 타고 올해 우리나라 수출액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내년 수출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2일 '2021년 수출입 평가 및 2022년 전망'을 통해 올해 우리나라 수출이 작년 대비 24.1% 증가한 6362억 달러를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입은 29.5% 늘어난 6057억달러로 전망됐다. 보고서는 올해 반도체, 석유화학제품, 섬유, 디스플레이, 무선통신기기 등 주력 품목 업황 호조가 전반적인 수출 증가를 이끈 것으로 분석했다.
 
2021년 수출입 실적 추정. 자료/무협
 
보고서는 수출 호조세가 지속되며 내년에는 수출·수입 규모가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 경기 회복 흐름에 더해 국제유가, 원자재 가격 지속 등으로 수입도 소폭 늘어날 전망이다. 구체적으로 내년 수출은 올해보다 2.1% 증가한 6498억달러, 수입은 1.6% 늘어난 6154억달러로 추산됐다.
 
특히 반도체는 최신 중앙처리장치(CPU) 출시에 따른 대규모 서버 교체수요, DDR5로의 D램 세대전환, 견조한 시스템 반도체 초과수요 등으로 2년 연속 수출이 1000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됐다. 디스플레이(4.0%), SSD(1.5%), 무선통신기기(2.0%) 등 주요 정보통신기술(ICT) 품목 수출도 비대면 경제 확산과 함께 꾸준한 성장이 전망됐다.
 
보고서는 "내년에도 선진국 경제가 주도하는 글로벌 경기 회복 흐름 속에 우리나라 수출이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다만 글로벌 공급망 교란과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 주요국의 인플레이션 확대 등은 수출을 제약하는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