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 '전두환 미화' 윤석열에 "광주서 진정성 있는 사과 기대"

"국민의힘에 '5·18 망언 3인방' 김종태·이종명·김순례 존재…책임조치 선행돼야"

2021-11-03 17:15

조회수 : 2,37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 경선이 끝난 후 광주에 간다면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실천이 뒤따르는 진정한 사과를 기대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윤 후보가 경선이 끝나면 사과차 광주를 찾겠다고 한다"며 "면피용 정치행보라며 분노하는 분들도 많은 줄 알지만, 윤 후보가 사과하겠다고 마음을 먹은 건 잘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달 19일 부산에 방문해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를 잘했다고 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분들도 그런 이야기를 한다"고 발언해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이 후보는 "잘못을 했으니 당연히 광주 시민과 국민께 사과를 하는 게 맞다"며 "그러나 역시 중요한 것은 진정성이다. 행동이 뒷받침되지 않는 사과는 진정성을 의심받기 마련"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에는 이른바 '5·18 망언 3인방'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가 존재한다. 이들은 경징계만 받았을 뿐"이라며 "심지어 김진태 전 의원은 이번 대선에서 국민의힘 국민검증특별위원회 위원장직을 맡았다. 이런 분을 요직에 앉혀 두고 말로 때우는 사과가 광주시민께 진정성 있게 다가갈 수 있겠느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정치는 말보다 실천이다. 우리 국민은 학살자 전두환을 잊지 않았다"며 "일말의 진정성을 가지려면 윤 후보 본인을 포함해 국민의힘 전·현직 5·18 망언 인사들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가 선행돼야 하지 않을까"라고 압박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