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http://www.facebook.com/profil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70세 미만 무증상·경증 '재택치료'…먹는 치료제 내년 1분기 공급

정부,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최종 확정

2021-10-29 13:08

조회수 : 7,12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정부가 '재택치료' 중심의 코로나19 의료대응 체계 구축에 나선다. 70세 미만 무증상·경증 환자는 재택치료로 대폭 전환하고, 중환자 병상 확보와 치료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고위험군 환자의 위중증 전환을 최소화하기 위해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40만명분 확보에도 나선다. 현재 27만명분은 이미 확보한 상태이며, 내년 1분기 공급이 목표다.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 같은 내용의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안'을 29일 발표했다.
 
방역당국은 단계적 일상회복 방역체계 전환이 시작되면 개인 간 접촉이 늘고, 사적모임 증가 등으로 확진자 수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1000명~2000명 수준의 확진자는 최대 4000~5000명까지 늘어 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감안해 의료대응 체계를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정부 측은 설명했다.
 
이에 정부는 기존 모든 확진자를 병원, 시설 등 격리를 통해 치료하던 방식에서 재택치료 중심으로 의료대응체계를 전환한다. 70세 미만 무증상·경증 환자에게는 본인이 동의할 경우 재택치료 시행한다.
 
이들은 10일간 집에 머물며 각 지자체의 '재택치료관리팀'의 지원을 받아 생활하게 된다. 모바일앱을 통해 매일 건강정보를 입력하게되며, 1일 1회 이상 의료진과 유선통화를 하는 등 건강 모니터링을 받는다. 필요한 경우 화상통신을 통한 비대면 진료도 가능하다.
 
동거인이 있을 경우에는 필수 공간(화장실·주방) 등을 분리해 사용하는 등 방역지침 준수를 조건으로 공동격리를 할 수 있다. 주거지 이탈, 장소이동은 불가하며 전담공무원이 유선, 앱 등을 통해 이탈여부를 수시로 확인한다. 
 
중등증·중증 환자는 확진자 5000여명까지 감당 가능한 기존 확보 병상을 최대한 활용해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한다. 필요시 행정명령을 확대하거나 감염병전담병원 추가지정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외래진료는 '1차 의료 중심'으로 하고, 입원치료가 필요한 환자는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서 진료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재택치료 확대에 따라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도입에도 속도를 낸다. 
 
우리 정부는 화이자, 로슈, 머크(MSD) 3개사와 경구용 치료제 40만4000명분에 대한 선구매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해당 치료제 관련 계약인 부분적으로 완료된 상황이다. 정부는 MSD와 20만명분, 화이자와 7만명 분의 선구매 약관을 각각 체결한 상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 나머지 13만여분에 대한 물량도 다른 회사의 진행, 임상 진행상황과 허가 진행상황 등을 고려해서 대상과 물량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치료제는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사망 위험이 큰 고위험군의 경증·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처방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내년 1분기 내 경구 치료제의 국내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은경 청장은 "국내 제약사에서도 9개 기업에서 경구용 치료제의 후보 물질에 대한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다"며 "국내 개발에 필요한 여러 가지 애로사항에 대한 해결과 전임상, 임상, 생산 등 개별 전 단계에 거쳐서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안'을 29일 발표했다. 사진은 미 제약사 머크의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