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홍준표·윤석열 "이재명 구속" 주장에 송영길 "검찰장악 복심"

임성근 탄핵소추 각하 '헌법재판소'에 유감

2021-10-29 11:48

조회수 : 4,7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최근 국민의힘 후보들이 '이재명 구속'을 언급하는 등 극단적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 "검찰을 장악하겠다는 복심을 드러낸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송 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이 후보를 구속하겠다'고 한다. 특히 홍준표 후보는 인수위 기간 중에 구속하겠다고 하는데 아연실색할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손준성 검사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하라고 할 때는 대선 개입이라고 주장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자기가 대통령이 되면 이 후보를 구속하겠다고 한다. 법률가로서 지식을 갖고 있는 사람인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증거가 나오면 말할 수 있겠지만, 이런 식으로 여론 재판을 하려는 것에 대해 이해가 안 된다. 협박 정치"라며 비판한 뒤 "스스로 검찰 독립을 떠들던 후보들이 대통령이 되면 검찰을 장악하겠다는 복심을 드러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아울러 헌법재판소가 임성근 전 부장판사의 탄핵소추를 각하한 것에 대한 유감을 표하며 "헌법재판소에 탄핵만 규정돼 있고 탄핵 절차에 관한 입법적 미비가 있어 이를 보완해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는 "임 전 부장판사의 임기가 끝나서 탄핵 심판의 실익이 없다고 각하 결정이 내려졌지만, 탄핵소추 결정이 내려지면 변호사법에 따라 5년간 변호사로 등록할 수 없는 등 여러 불이익이 있다"며 "헌법 재판은 일반 재판이 아니고 헌법적 가치를 확인하는 의의도 가진다"고 지적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