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이재명 "'고발사주' 실체 드러나…윤석열 사퇴해야"

"몰랐다면 무능…지시·묵인했다면 헌정 파괴 국기문란의 몸통"

2021-10-07 14:34

조회수 : 2,24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이제는 윤석열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책임질 시간"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대검 손준성 수사정보정책관에서 받은 고발장을 조성은씨에게 텔레그램 메시지로 보내기 전과 후 통화한 녹취파일이 복구됐다"며 "검찰의 '고발 사주'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녹취내용을 보면 기가 차다. 김웅 의원은 조성은씨에게 '우리가 고발장을 써서 보내줄 거니까, 남부지검에 접수시키는 게 좋겠다'고 했고 고발장을 보낸 뒤엔 '대검에 접수하라'고 한다"고 했다. 특히 "심지어 '방문할 거면 거기가 (대검) 공공수사부 쪽이니까 전화해 놓겠다', '제가 대검을 찾아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온 게 되니가 전 쏙 빠져야 한다', '검찰이 받기 싫은데 억지로 받은 것처럼 해야 한다'고 윤석열 후보 이름까지 거명하며 구체적인 지시를 내렸다"고 적시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과 보수언론이 대장동 건을 계속해서 물고 늘어지는 이유가 명백해지고 있다"며 "윤석열 후보가 관여됐을 것으로 보이는 '고발 사주' 의혹을 덮기 위한 것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사 출신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을 건넨 사람은 윤석열 후보의 최측근인 손준성 검사"라며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석열 후보가 이 사실을 몰랐다면 무능한 것이고, 지시했거나 알고도 묵인했다면 헌정 파괴 국기문란의 몸통이란 얘기"라고 직격했다.
 
이 후보는 "사실이라면 윤석열 후보도 국민에게 사죄하고 즉각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 책임에 따른 응분의 대가를 치러야 하는 것은 물론"이라며 공수처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한편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간담회를 마친 뒤 통화내용 녹취 관련 질의에 "그건 자기들(김 의원과 조씨) 얘기"라며 연루 의혹을 부인하고, "어제오늘(당내 2차 예비경선) 투표 시기에 맞춰 이런 것을 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