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이낙연 "본선 검증은 칼바람…이재명, 국민·당원에 설명하라"

호남 경선 앞두고 '안정적 후보론' 강조…"쓰러지지 않을 사람 골라야"

2021-09-21 19:59

조회수 : 3,0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는 21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후보에게 "문제를 나 이낙연에게 돌리지 말고, 국민과 당원께 설명하라"고 요구했다. 
 
이낙연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많은 국민과 당원이 의구심을 갖고 계신다. 그 의구심이 신뢰로 바뀔 때까지 겸손하고 정확하게 설명하시면 될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대장동'과 '화천대유' 등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이낙연 후보는 "아무리 경선 국면이지만, 사실관계를 밝히면 될 일을 나를 끌어들여 내부 싸움으로 왜곡하고, 오히려 공격하는 것은 원팀 정신을 거스르는 것"이라면서 "이 지사 측이 시도하는 프레임에 현혹되는 민주당 당원과 지지자는 계시지 않으리라 믿는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이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제기는 토건 카르텔과 보수진영의 정치공세'라는 이재명 후보 주장에 동의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구태 보수언론과 부패 보수야당의 음해적 정치공세에 편승하지 말라"고 이낙연 후보 측에 경고한 바 있다.
 
이에 이낙연 후보는 "보수언론과 국민의힘, 우리 사회 기득권 세력이 민주당 대선 후보들에 대한 악의적 공격을 가한다면, 인내하지 않고 함께 맞서 싸우겠다"며 "저는 누가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든, 국민의힘 후보를 꺾고 4기 민주정부를 출범시키는 역사적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낙연 후보는 이날 전북 전주시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ESG 전북네트워크 지지 선언에 참석해 "본선에서 인정사정 없는 검증에도 쓰러지지 않을 사람을 골라야 한다"며 '본선 경쟁력이 있는 안정적인 후보론'을 강조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를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당내에서 조금만 물어봐도 어쩌고저쩌고 말이 나오는데, 실제 본선에 가서 부닥칠 검증은 칼바람일 것"이라며 "(나는) 총리가 되면서 이틀 동안 청문회를 받았다. 이제 더 나올 것도 없을 것"이라고 검증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미래 비전을 아무리 근사하게 제시한다고 허경영씨를 대통령이라고 생각하는 건 좀 어렵다"며 "국민들이 신뢰할 만한 미래 비전, 정책적으로 실현 가능하면서도 많은 국민들이 동참할 수 있을 만한 미래 비전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역시 이재명 후보의 기본소득과 기본주택 등 소위 '기본 시리즈'에 대한 견제구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이낙연 후보는 "지금 판단이 어렵다면 조금 더 시간을 갖기 위해 결선투표까지 가보자. 이것도 호남다운 결단"이라며 "그것이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호남이 해왔던 역할의 연장선에 있는 것"이라고 호남 민심에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낙연 후보는 21일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후보에게 “문제를 나 이낙연에게 돌리지 마시고, 국민과 당원께 설명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이 후보가 19일 오후 광주 MBC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