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생리 불순 괜찮다지만"…백신 접종 미루려는 2030

"백신 접종 후 생리 이상"…국민청원 잇따라 게시

2021-09-02 06:00

조회수 : 6,98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 대학생 여성 A씨(25)는 최근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후 부정출혈을 경험했다. 말로만 듣던 부작용을 겪은 것은 아닌지 인터넷에 검색해본 결과 비슷한 사례가 빈번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A씨는 "태어나서 부정출혈을 처음 겪는다"며 "이런 증상이 2차 접종 때도 반복될까 봐 걱정된다"고 걱정했다.
 
#. 가정주부 B씨(35)는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교차 접종 이후 예정일이 아닌데 갑자기 시작된 생리로 당황했다. 평소에 없었던 극심한 생리통도 겪었다. 맘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비슷한 증상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았다. 특히 임신을 준비 중인 사람들은 혹시나 생리주기가 바뀔 수 있으니 백신 접종을 미뤄야 한다는 글도 많았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생리 이상을 겪는 여성들이 잇따르면서 2030 미접종자들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이달부터 젊은층의 백신 접종이 본격화한 가운데 접종을 이대로 진행해도 되는지 걱정하는 분위기가 만연하다. 특히 임신부나 임신을 준비하는 여성들을 중심으로 이 같은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여성 부정출혈(하혈)을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으로 신고할 수 있도록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여성들이 백신 접종 후 생기주기가 아닌데도 부정출혈이 발생하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그런데 백신 접종 부작용으로 신고조차 받아주지 않아 답답한 현실"이라고 밝혔다.
 
전 세계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우리나라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미국 공영 라디오방송 NPR은 지난달 초 케이트 클랜시 일리노이대 인류학과 부교수와 캐서린 리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 의과대학 생물인류학자가 14만 건 이상의 생리불순 사례를 수집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3월 촬영된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모습. 사진/뉴시스
 
쏟아지는 생리 이상현상 후기와 관련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백신이 여성의 생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조사했고, 백신 접종으로 불규칙한 생리 이상의 부작용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결론냈다.
 
미 당국이 생리 이상과 백신과의 인과관계가 없다고 결론내렸지만 백신 공포증은 더욱 확산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올해 4분기 임신부 27만명에 대한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사용되는 백신은 화이자·모더나 등 메신저 리보핵산(mRNA)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백신 부작용이 걱정된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회원수 300만명의 한 맘카페에서는 '임신부 백신 어떻게 할까요?', '임신부 백신 맞으실 건가요?' 등의 글에 "불안해서 안 맞을 거다", "혹시나 아기 잘못될까 봐", "출산 후 맞겠다" 등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백신 접종을 안 하거나 미루겠다는 내용이 다수를 차지했다.
 
국제 사회에서는 현재까지 임신부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안정성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해 미국·영국 등 주요국은 임신부 접종을 권장하고 있다. 미 CDC 역시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유산이나 사산의 위험이 커지지 않았다며 모든 임신부에게 백신을 맞으라고 권고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퍼지면서 백신 미접종 임신부들의 확진 사례가 급증하는 가운데 나온 결정이다. 출산한 여성이나 임신을 계획 중인 여성들에게도 해당 권고가 적용된다. CDC 자료에 따르면 임신부가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일반인보다 중증을 앓을 가능성이 더 높을 뿐 아니라, 유산이나 사산 등의 위험도 증가한다.
 
다만 방역당국의 권고에도 임신부들은 백신이 태아에 미칠 영향을 걱정하면서 선뜻 접종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실제로 미 CDC의 집계를 보면 백신을 맞은 미국 임신부는 전체의 23.8%에 불과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