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바이든 “이달 31일까지 아프간 미군 철수”

2021-08-25 09:33

조회수 : 5,8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에서 진행 중인 미국인과 동맹국 국민, 아프간 협력자 대피 작전을 당초 철군 시한인 31일까지 종료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앞으로 상황 추이에 따라 철군 시한 연장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아프간 대피 시한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주요 7개국(G7) 화상 정상회의에서 이런 입장을 밝혔다. 그는 “우리는 현재 8월 31일까지 (대피 작전을) 끝내기 위한 속도를 내고 있다”면서 “더 빨리 끝낼수록 좋다. 매일의 작전은 우리 군에게 위험을 가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위험이 가중되기 때문에 당초 설정한 아프간 주둔 미군 철군 시한인 31일까지 끝내겠다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슬람국가(IS)의 지부를 자칭하는 IS-K의 커지는 위협을 아군에 대한 위험에 추가했다고 밝혔다. 또 “31일까지 임무 완수는 대피자들의 공항 접근 허용을 포함한 탈레반의 계속된 협조에 달려 있음을 명확히 한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나는 국방부와 국무부에 필요해질 경우 시간표를 조정할 비상계획을 요청했다”면서 “우리는 반드시 우리 임무를 완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앞으로 상황 변화 등 추이를 보고 미군 철수 시한을 연장할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보인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G7 회의에서 영국과 프랑스는 대피 시한 연장을 주장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반대해 시한 연장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진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 연설에 앞서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명의로 발표한 성명에서 “대통령은 오늘 아침 주요 7개국(G7) 정상들과의 회의에서 카불에서 우리의 임무는 목표의 달성에 기반해 종료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한편 탈레반 측은 오는 31일이 외국 군대의 아프간 주둔 ‘레드라인’이라면서 이 시점 이후 외국군이 아프간에 남을 경우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다만 탈레반은 31일 이후 외국인은 물론 적법한 서류를 갖춘 아프간인이 아프간을 떠나길 원할 경우 막지 않겠다고 밝혔다.
 
백악관 당국자는 전날 새벽부터 24시간 동안 아프간에서 미군 수송기 37대가 카불에서 1만2700명을 태우고 출발하고, 동맹국 수송기 57대가 8900명을 대피시키는 등 총 2만1600명을 이동시켰다고 했다. 백악관은 카불이 탈레반에 함락되기 전날인 지난 14일부터 미국 등이 대피시킨 인원은 5만8700명이라고 전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24일 백악관에서 아프간 사태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