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파우치 "백신 접종 압도적 늘면 내년 봄 팬데믹 통제"

2021-08-25 08:38

조회수 : 2,65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압도적 다수가 백신을 맞아 접종률이 높아질 경우 내년 봄 일상으로 복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파우치 소장은 23일(현지시간)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인구 대다수가 백신 접종을 마치고 올가을과 겨울을 잘 이겨낸다면 내년 봄쯤 코로나19를 통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이전처럼 직장·학교에 다니고 여행·외식을 하는 등 정상적인 생활을 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사람이 접종한다는 전제 아래 앞으로 반년 이상이 걸린다는 것이다.
 
파우치 소장은 정상으로 복귀할 수준의 면역에 도달하려면 인구의 어느 정도가 백신을 맞아야 하는지에 대해 보건 전문가들도 아직 잘 모른다며 앞으로 할 최선의 방책은 가능한 한 많은 사람에게 백신을 맞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CNN은 파우치 소장이 제시한 '2022년 봄 정상화'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위축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 미국 독립기념일인 7월4일을 코로나19로부터의 독립일로 선언한 바 있다.
 
CNN은 "파우치 소장이 언급한 "통제"의 의미를 명확히 규정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면서 "더 많은 사람이 백신을 접종하면 확진과 병원 입원을 분리할 수 있을 것 같다. 그게 아마 통제의 의미일 것"이라고 했다.
 
이날 파우치 소장의 인터뷰는 미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정식승인한 후 진행됐다.
 
파우치 소장은 화이자 백신 정식 승인으로 접종을 꺼리는 9000만명의 미국인들이 백신을 맞을 것으로 기대했다.
 
8월 미국에서는 하루 40만명 이상이 백신을 접종했다.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인구는 1억7100만명이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