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문 대통령 "대기업·공기업 정규직 채용 확대토록 민·관 협력 강화"

'청년특별대책' 보고받고 "장학금 확대 고무적…실질적 반값 등록금"

2021-08-24 17:33

조회수 : 2,94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코로나로 인해 더욱 심화되고 있는 청년세대 내 격차에 주목하여 '더 넓게, 더 두텁게' 지원해 청년정책의 체감과 효과를 높이고, 대기업·금융기관·공기업이 정규직 채용을 확대하도록 민·관 협력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국무총리 산하 청년정책조정위원회와 청와대 및 정부부처가 합동으로 수립한 '청년특별대책'을 보고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에게 보고된 청년특별대책은 오는 26일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코로나 위기 극복, 청년세대 격차해소, 미래도약 지원 등 3대 방향성 아래 일자리·교육·주거·복지·참여·권리 등 5대 분야 대책으로 구성돼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대책을 보니, 청년정책조정위원회가 그간 지역 순회 간담회, 연석회의, 관계부처 정책협의 등을 통해 청년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충실히 반영하고자 노력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특히 2022년부터 5∼8구간의 장학금 지원 금액을 인상하는 대책에 대해 "총액 차원에서는 반값 등록금이었지만, 중산층은 반값 등록금을 체감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았다"면서 "이번 계획으로 인해 개인 차원에서도 실질적인 반값 등록금에 한층 더 가까워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기초·차상위 가구 대학생의 장학금 지원을 대폭 인상하는 것과 중위소득 200% 이하 다자녀 가구의 셋째 이상 대학생과 기초·차상위 가구의 둘째 이상 대학생의 등록금을 전액 지원하기로 한 것은 고무적"이라며 "향후 예산 편성을 필요로 하거나 법령 개정이 요구되는 정책과 달리 이는 2022년 정부예산안에 이미 반영되어 있어, 청년들이 바로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청년특별대책’을 보고받고 “대기업·금융기관·공기업이 정규직 채용을 확대하도록 민·관 협력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은 지난 19일 군산형 일자리, 에디슨모터스 공장 준공식 영상 축사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