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시진핑, G20회의 화상 참여 검토…미중회담 지연될 듯"

2021-08-24 15:35

조회수 : 4,83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올해 10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에 화상 참여를 검토하면서 미중 정상회담이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24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시 주석이 아직 최종 결정을 내리지는 못했지만 오는 10월30일부터 이틀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G20에 직접 참석하는 것보다 화상을 통해 참석하는 것으로 마음이 기울고 있다고 전했다.
 
시 주석이 로마에 가지 않기로 마음먹은 것은 부분적으로는 코로나19에 따른 안전 우려 때문이지만, 이는 교착상태에 빠진 미중 관계의 전환점 모색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을 나타낸다고 SCMP는 분석했다.
 
SCMP는 "지난 1월20일 취임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월 로마에서 시 주석을 만나지 못한다면 이는 미국의 신임 대통령과 중국 정상 간 첫 회담이 1997년 이래 가장 늦어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매체는 10월 G20 정상회의 이후에 두 정상이 만날 다른 뚜렷한 기회가 없다는 것을 고려하면 1993년 이후 미국 신임 대통령과 중국 정상 간 취임 첫해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는 최초의 사례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SCMP는 또 다른 소식통을 인용해 막판에 시 주석이 참석 방침을 변경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소식통은 "아직 참여 방식을 조율하고 있으며 여러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이 중국을 방문하면서 미중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가 나왔으나, 이후 미중 고위 외교관 간 추가 대화는 진행되지 않고 있다. 사전 준비작업도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남중국해, 대만 문제, 코로나19 기원 조사,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 신병 인도 등을 둘러싸고 양국의 갈등이 격화하고 있는 양상이다. 이로 인해 두 정상은 지난 2월11일 전화 통화 이후 왕래가 없는 상황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