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적격자지만 사퇴 존중해 수용"

황교익·이낙연 '친일' 공방 관련 안타까운 마음 밝혀

2021-08-20 11:23

조회수 : 8,43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황교익 씨의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 자진사퇴를 수용했다.
 
이 지사는 20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금도 황교익 선생이 훌륭한 자질을 갖춘 전문가로서 경기관광공사에 적격자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지만 많은 분들의 의견을 존중 의사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그는 황씨에 대해서 "정치인도 아니고 그저 한 명의 시민일 뿐인데 정치적 공방의 대상으로 끌려 들어와 전문가로서는 생명과 같은 평판에 치명적 손상을 입고 역량과 비전에 대해 예정된 검증기회도 갖지 못한 채 우리 모두를 위해 후보자격을 스스로 포기했다"라고 안타까워했다.
 
이 지사는 "황 선생 본인도 인정했듯이 선을 넘은 발언에 대해서는 저 역시 우려하고 경계했다. 동의할 수 없는 발언이었다"며 "사과드릴 자격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낙연 후보님께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당한 절차를 통해 공인으로서 기여하고자 했던 한 시민이 정치적 이해관계에 의해 삶의 모든 것을 부정당한 참담한 상황에는 더더욱 동의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보은 인사 논란에 대해선 "제가 그분에게 은혜를 입은 일이 없으니 보은 인사일 수 없다"고 거듭 선을 그었다. 황 씨가 과거 이 지사의 '형수 욕설'을 옹호해 후보자로 내정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한 반박이다.
 
이 지사는 "명백한 전문성을 부인당하고 친일파로 공격당하며 친분에 의한 내정으로 매도당한 황 선생님의 억울한 심정을 이해한다"며 "다시 한번 황 선생님께 죄송하고 안타깝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더 이상 소모적 네거티브로 우리 스스로를 초라하게 만드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며 "저부터 경계하겠다. 저부터 더 배려하고 원팀으로 승리하는 데에 힘을 모으겠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황교익 씨의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 자진사퇴를 수용했다. 사진은 이 지사가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대화에서 인사말을 하는 모습이다. 사진/공동취재사진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