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미국, 9월부터 전 국민 부스터샷 시작

바이든 "국제사회 비판엔 동의 안 해"

2021-08-19 11:29

조회수 : 4,28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미국이 다음달부터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시작한다.
 
미국 보건복지부는(HHS)는 18일(현지시간) 보건기관들과 공동 성명을 통해 "9월20일로 시작하는 주부터 모든 미국인에게 부스터샷을 제공할 준비가 됐다"고 발표했다.
 
부스터샷은 2차 접종을 하고 8개월이 지나면 맞을 수 있다. 9월 말 접종하면 의료진, 요양원 거주자, 고령자 등 백신 접종을 우선적으로 마친 이들이 부스터샷 대상이 된다.
 
성명은 1회 접종용인 얀센(존슨앤드존슨) 백신을 맞은 이들에 대해서도 부스터 샷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몇 주내 추가 자료가 나오는대로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화이자, 모더나 등 2회 접종용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올해 3월부터는 얀센 백신도 보급에 들어갔다.
 
성명은 "사용 가능한 데이터는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보호가 첫 백신 접종 이후 시간이 지나면서 감소하기 시작한다는 점을 매우 분명히 했다"며 "델타 변이 우세화와 관련해서도 경·중증도 질환에 대한 보호가 준다는 증거가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증, 입원, 사망에 대한 현재의 보호가 앞으로 몇 달내 감소할 수 있다"면서 "고위험군이나 백신 보급 초기 단계 접종을 받은 이들 사이에서 특히 그렇다"고 설명했다.
 
성명은 "이런 이유로 백신이 유도하는 보호를 극대화하고 내구력을 연장시키려면 부스터샷이 필요하다고 결론내렸다"고 강조했다.
 
성명에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셍터(CDC), 식품의약국(FDA), 국립의료원(NIH) 등의 수장들이 함께했다. 백악관 코로나19 대응을 이끄는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참여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이날 백악관 연설을 통해 "백신 접종 완료 후 8개월이 지났으면 부스터샷을 맞아야 한다"면서 "여러분을 더 오래 안전하게 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부스터샷은 공짜다. 전국 약 8만 곳의 접종소에서 백신 접종 카드를 보여주면 맞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른 나라들이 첫 번째 접종을 할 때까지 미국이 세 번째 접종을 하면 안 된다고 하는 일부 세계 지도자들이 있다는 걸 안다"면서 "나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을 돌보면서 동시에 세계를 도울 수 있다"며 "그동안 미국이 상당량의 백신을 기부해 왔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코로나19 대응 및 예방접종 프로그램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미국 보건복지부는(HHS)는 급증하는 델타변이와 백신 효능이 떨어지는 징후 속에 모든 미국인을 대상으로 오는 9월부터 부스터샷 접종을 시작한다.부스터샷은 2차 접종 후 8개월이 지나면 맞을 수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