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일본, 한국 의원 독도 갔다고 발끈…외교부 "부당한 주장" 일축

일 관방장관 "일본 고유 영토" 주장

2021-08-18 16:48

조회수 : 2,18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일본 정부가 한국 야당 국회의원이 독도를 방문한 데 대해 항의하며 재발 방지까지 요구했다.
 
18일 지지통신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국회의원의 독도 방문과 관련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며 극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 봐도 국제법 상으로도 명백히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했다.
 
앞서 전날 일본 외무성도 보도자료를 내고 "우리나라의 사전 항의·중지(취소) 요청에도 불구하고 한국 국회의원이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명)에 상륙한 것으로 판명됐다"고 했다.
 
또 후나코시 다케히로 아시아태평양국장이 김용길 주일 한국대사관 정무공사에게, 또 구마가이 나오키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이상렬 한국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에 항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시 강하게 항의하며 재발 방지를 강하게 요구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했다.
 
일본 외무성은 한국 야당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1명이 독도에 상륙한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이 같은 보도자료를 냈다.
 
이에 한국 측은 일본의 부당한 주장을 일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외교부 당국자는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며 "우리 영토주권에 대한 일측의 어떠한 부당한 요구나 주장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이러한 입장에 따라 일측이 외교채널을 통해 제기해온 부당한 요구와 주장을 일축했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지난 5일에도 우리 해양수산부가 독도 영상을 실시간 중계하는 독도종합정보시스템을 제공한 데 대해서도 항의한 바 있다. 사업을 중단하라고 억지 주장을 펼쳤다.
 
하늘에서 내려다 본 독도. 사진/경북도청·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