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영상)40만원 싸진 Z폴드3·플립3…삼성, 폴더블 대중화 선언

Z폴드3, 폴더블폰 최초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사용자 몰입도 향상

2021-08-11 23:00

조회수 : 4,1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이전보다 완성도를 높이고 가격은 확 낮춘 하반기 신작 폴더블폰 라인업을 공개했다. 애플과 중국 업체의 거센 공세에 직면한 상황에서 이를 타개하기 위한 해결책으로 폴더블폰 대중화를 선언했다.
 
삼성전자는 11일 오후 '삼성 갤럭시 언팩 2021: 펼칠 준비를 하라(Samsung Galaxy Unpacked 2021: Get ready to unfold)'를 온라인으로 열고 3세대 폴더블폰인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을 공개했다. Z폴드3는 화면이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이며 Z플립3는 클램셸(조개껍데기) 형태를 띤다.
 
이번에 두 폴더블폰은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반영해 보다 최적화된 폴더블 경험과 내구성을 크게 향상했다. 삼성은 먼저 Z폴드3의 경우 혁신적인 하드웨어와 진화한 소프트웨어를 적용해 업무와 학습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몰입감 있는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삼성 갤럭시Z폴드3(왼쪽)와 Z플립3. 사진/삼성전자
 
7.6형의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Z폴드3는 폴더블폰 최초로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Under display camera)' 기술이 적용돼 사용자가 좋아하는 콘텐츠에 몰입할 수 있게 해준다는 설명이다. 카메라 홀 위에도 최소의 디스플레이 픽셀이 적용되어 노치 없이 넓은 화면으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
 
'에코스퀘어(Eco²)' 기술이 적용된 새로운 디스플레이로 전작 대비 화면이 약 29% 밝아졌고 배터리 소모는 줄였다. 메인 디스플레이와 커버 디스플레이 모두 120Hz의 화면 주사율을 지원해 스크롤할 때나 멀티미디어를 재생할 때 훨씬 더 매끄러운 경험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노트 시리즈의 'S펜' 경험을 폴더블폰 최초로 Z폴드3에 적용했다. 폴더블폰 사용자들은 이제 대화면과 S펜을 활용해 업무와 학습의 효율성을 더욱 극대화할 수 있다.
 
삼성 갤럭시Z폴드3. 사진/삼성전자
 
새롭게 선보이는 '플렉스 모드 패널(Flex mode panel)'을 통해 '플렉스 모드'가 최적화되지 않은 앱도 폴더블폰을 원하는 각도로 세우면 화면 상하단으로 표시해줘 강력한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상단 화면으로 콘텐츠를 감상하면서 하단에서 화면 캡처 버튼을 사용하거나 밝기 조절, 음량 조절 등을 편하게 할 수 있다.
 
삼성은 Z플립3의 경우 세련된 디자인, 프리미엄 성능을 갖춰 자신을 표현하는 것을 즐기는 사용자들에게 최상의 선택권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크림(Cream), 그린(Green), 라벤더(Lavender), 팬텀 블랙(Phantom Black)의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갤럭시 Z 플립3'를 더 쉽게 휴대하거나 접을 수 있는 '링 그립(ring grip)'과 '스트랩 케이스(strap case)'도 함께 선보인다.
 
Z플립3에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전작 대비 4배 커진 커버 디스플레이다. 스마트폰을 열지 않아도 최대 8줄까지 알림이나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다. 위젯을 활용해 일정이나 날씨, 걸음 수를 확인하고 스마트폰 색상과 어울리는 배경화면도 수시로 변경할 수 있다.
 
삼성 갤럭시Z플립3 크림. 사진/삼성전자
 
카메라 기능도 대폭 향상됐다. '플렉스 모드'를 활용하면 두 손이 자유로워 더 멋진 셀피 촬영이 가능하며 촬영 인원에 따라 자동으로 구도를 조절해 주는 '자동 프레이밍(Auto framing)', 사진을 촬영하는 사람과 찍히는 사람이 동시에 프리뷰를 보면서 촬영할 수 있는 '듀얼 프리뷰(Dual preview)' 등을 지원한다.
 
특히 삼성전자는 이번에 더 많은 사용자들이 폴더블폰의 독특한 사용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갤럭시 Z' 시리즈의 가격을 전작 대비 대폭 낮췄다. 최근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를 지켰으나 아이폰 시리즈  강세를 이어가고 있는 애플과 최근 무섭게 성장하는 중국 업체들을 견제하기 위해 폴더블폰 대중화에 힘을 주겠다는 의미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19%로 1위를 기록한 가운데 샤오미(17%)와 애플(14%)이 삼성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이 갤럭시Z폴드3와 Z플립3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Z폴드3 256GB 내장 메모리 모델 가격이 199만8700원, 512GB 내장 메모리 모델이 209만7700원으로 지난해 출시한 전작 갤럭시Z폴드2 256GB(239만8000원)보다 약 40만원 싸다. 256GB 모델은 팬텀 블랙, 팬텀 그린, 팬텀 실버의 3가지 색상, 512GB 모델은 팬텀 블랙, 팬텀 실버의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Z플립3는 256GB 내장 메모리 모델로만 출시되며 가격은 125만4000원이다. 지난해 출시된 전작 갤럭시Z플립 5G 256GB은 165만원이었다. 크림, 그린, 라벤더, 팬텀 블랙, 그레이, 핑크, 화이트의 7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국내에서는 5G 모델로 출시되는 두 폴더블폰은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7일간 국내에 사전 판매되며 27일 국내, 미국, 유럽을 시작으로 전세계에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은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는 스마트폰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는 제품"이라며 "개방성과 혁신을 바탕으로 한 갤럭시 생태계와 함께 모든 일상의 경험을 극대화하고 즐길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