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혜현

원희룡, 윤·최 향해 "국민의힘 유산 상속 싸움만 벌여"

오세훈 만나 "치열한 경쟁·토론해야"

2021-08-09 17:30

조회수 : 2,12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혜현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일부 유력 주자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내놓은 입장을 두고 "지금에 와서 탄핵을 부정하거나 책임을 회피하거나, '탄핵에 관여한 책임이 나는 작다'는 식으로 축소한다"고 비판했다.
 
원 전 지사는 9일 오세훈 서울시장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향해 "이런 태도 자체가 국민들이 봤을 때 역사에 대한 책임에 대해서는 진지하지 않으면서, 자기 자신의 정치적 입지만 생각해서 구차하고 사소한 변명으로 후퇴하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특검은 박 전 대통령을 불구속으로 수사하려 했다'는 취지의 말을 하기도 했다. 최 전 원장은 "국회의 최초 탄핵 소추사항과 그 이후 헌재의 탄핵 결정의 사유를 좀 바꿨다"며 "그 당시 탄핵 사유가 많이 바뀌었으면 국회에서 다시 한번 바뀐 내용도 탄핵 소추해야 하나 물었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원 전 지사는 이를 두고 "그게 문제의 초점이 아니라 생각한다"며 "탄핵은 역사적 사실로서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측근에 의한 국정농단, 계파 싸움으로 자신들의 공사 구분이 무너지면서 국가 권력을 사유화하고 계파화하는 과거로 돌아가지 않는다는 결연한 모습을 국민들에게 믿을 수 있게 보여주는 것만이 큰 틀에서 대다수 국민들의 믿음을 잃지 않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새로운 가족, 신입 성원이 되겠다고 온 분들이 정책과 지지층의 확산은 관심도 없고 탄핵 이후 얼마 남아있지도 않은 집안의 유산을 차지하기 위한 상속 싸움만 벌이고 있다는 건 앞과 뒤가 바뀌어도 엄청나게 바뀌었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치열한 경쟁과 토론 검증을 해야 한다. 그것은 나라를 살리고 국민의 먹거리와 국민의 삶을 더 잘 챙기기 위한 능력과 계획에 대해서 경쟁하는 것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원희룡(왼쪽) 전 제주지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향해 "집안 유산 상속 싸움만 벌인다"고 지적했다. 사진/뉴시스
 
문혜현 기자 moone@etomato.com
 
  • 문혜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