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정세균 "김경율 면접관 임명, 치욕…지도부 사과해야"

김경율, 반정부 입장 취해온 사람 평가…경선 일정·방식 편파적으로 운영돼

2021-07-02 08:32

조회수 : 2,0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정세균 전 총리는 김경율 회계사 면접관 임명에 대해 "반정부적인 입장을 취해온 사람에게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면접관을 맡긴다고 하니 불쾌한 수준이 아니고 치욕"이라고 평가했다.
 
정 전 총리는 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이것은 80만 권리당원에 대한 심각한 모독으로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이분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명예훼손을 하고 그래서 이건 그냥 둘 수 없는 일"이라며 "국민 대신 면접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중립적이거나 비판적인 시각을 가진 면접관은 당연히 수용해야 되고 또 그런 분이 필요하지만 아주 악의적이고 명예훼손까지 하는 이런 분을 어떻게 모시냐"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그동안에 사실 당의 경선 운영이 좀 졸속하고 편파적이었다"며 "어제 당 지도부의 그런 졸속한 운영은 흥행이 안 됐다는 게 확인이 됐지 않았냐"고 비판했다. 이어 "미리미리 준비를 하지도 않고 그냥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후보들에게는 전혀 그 의견도 청취하지 않는 등의 아주 일방적이고 졸속적인 경선 운영은 결국 흥행이 될 수 없게 만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면접 자체를 거부하거나 아니면 당지도부에게 책임을 묻거나 그럴 정도의 일은 아니다'라는 의견에 대해선 "이건 그냥 넘기기 어렵다"며 "정도가 있는 문제인데 당에 대한 모독이고 후보들에 대해 이건 정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그는 "당이 경선연기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수용을 했지만 어제 프레스데이도 그 전날 오후 3시에 공지를 하고, 준비도 제대로 하지 않고 행사를 강행했다"며 "언론에 나온 걸 보니까 시청한 사람이 거의 없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TV토론들도 하는데 이것도 이런 식으로 운영하면 요식행위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며 "그래서 이번 문제는 제대로 따지고 넘어가야 하고, 앞으로 제대로 된 경선이 준비되지 않으면 곤란하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경선과 대선을 분리해서 경선은 경선이고 대통령 선거는 별개가 아니다"라며 "정권 재창출을 하기 위해서는 경선부터 제대로 돼야 하는데 이런 것들이 제대로 안 되고 있기 때문에 이대로는 안 되며 제대로 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지도부가 사과해야 하고, 경선기획단은 전원 사퇴해야 한다"며 "지금까지 경선기획단이 해 온 것을 보면 제대로 하지 못했고 앞으로도 제대로 할 가능성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그 정도의 진정성은 보여야 당을 사랑하는 후보들이나 당원들의 신뢰를 회복하고경선이 제대로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2일 정세균 전 총리는 김경율 회계사 면접관 임명에 대해 "반정부적인 입장을 취해온 사람에게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면접관을 맡긴다고 하니 불쾌한 수준이 아니고 치욕"이라고 평가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