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석열 엄호 나선 국민의힘 "중수청 강행 막아낼 것"

김은혜 대변인 논평…"윤 총장에 대한 공작, 시도도 말라"

2021-03-03 17:29

조회수 : 8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힘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공작은 시도도 말라"며 윤 총장 엄호에 나섰다.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가 삼권분립과 법치주의의 파괴'라는 윤 총장 목소리에 힘을 실은 것이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검찰개혁 법안으로 추진하려고 하는 중수청 신설에 대해 "막아내겠다"며 의지를 나타냈다.
 
김은혜 대변인은 3일 논평을 통해 "윤석열 총장의 발언에 대해 문재인 정권의 노여움이 이곳저곳에서 표출되고 있다"며 "대한민국을 지켜온 민주주의와 법치를 말한 것이 그렇게 거북한가. 정권 비리를 중수청을 통해 치외법권으로 만드는 시도는 '민주주의 퇴보'와 '법치 말살'이 맞다"고 밝혔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적폐청산한다고 토벌에 나설 때는 환호하다가 원전 경제성 조작, 울산시장 선거개입, 환경부 블랙리스트 등 자신들의 부정이 드러날 듯하니 군사정권 시절 같은 공작과 수사지휘권 발동에 이어 중수청까지 들고 나온 문재인 정권"이라며 "아프니까 적폐인가. 헌법정신에 왜 정쟁으로 답하나"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윤 총장의 입장에 청와대가 내놓은 답변이란 '입법부 존중'"이라며 "이런 촌극이 없다. 입법부를 존중했다면 29회 청문회 야당 패싱, 의석수를 앞세운 입법 폭력은 뭐라 설명할 건가"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어느 나라에도 수사와 기소를 전적으로 분리하는 곳은 없다"며 "부패국가로 가는 열차에 타지 않으면 겁박하는 정권에 이 나라를 맡길 수 없다. 국민의힘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선출된 독재, 중수청 강행을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