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박형준측, 민주당 사찰 소명 요구에 "선거공작"

전진영 대변인 논평…"부산시장 선거에 이용, 단호히 맞설 것"

2021-02-23 17:23

조회수 : 64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캠프는 23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이명박정부 국정원 사찰 문서에 대한 소명을 박 후보에게 요구한 것과 관련해 "'우기기 정치'의 끝판왕이자 치졸한 선거공작의 '군불때기'"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박형준 캠프 전진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박 예비후보는 수차례 언론 인터뷰를 통해 관련 사실에 대해 '본 바도 들은 바도 없고, 일체 알지 못한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선거가 아무리 급해도 민주 국가, 민주 정당에서 어겨서는 안 되는 원칙이 있다. 국정원 사찰문제는 절차를 밟아 진실을 밝혀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정 정권의 문제가 아니라 김대중 노무현 정권을 포함한, 박지원 국정원장이 말한 국정원 흑역사 60년 전체의 진실을 절차를 밟아 밝혀야 한다. 우리는 반대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국정원 사찰문제를 부산시장 선거에 이용하겠다는 정치공작적 행태에 대해서는 단호히 맞서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명박정부 국정원에서 생산된 사찰 보고서가 민정수석실, 정무수석실, 국무총리실로 배포된 흔적이 발견됐다"며 "박형준 예비후보에게 소명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박형준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지난해 12월 부산 동구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컨벤션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