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보규

jbk8801@etomato.com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새 판' 짠 상의…차기 구인난·통합설 시달리는 전경련

상의, 최태원 회장 선출하고 김범수 등 젊은 피 수혈

2021-02-23 15:10

조회수 : 1,02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국내 경제단체인 대한상공회의소와 전국경제인연합회의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대한상의는 최태원 회장을 새로운 수장으로 맞이하고 젊은 경제인들이 대거 합류하면서 대표 경제단체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준비를 마친 모습이다. 하지만 전경련은 허창수 회장의 후임자를 찾지 못하고 있는 데다 한국경영자총협회와의 통합설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서울상공회의소는 23일 오전 상의회관에서 서울상의 의원총회를 열고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제24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관례에 따라 최 회장은 대한상의 회장도 맡게 된다. 대한상의 회장 공식 선출은 다음 달 24일 총회를 통해 이뤄질 예정이지만 사실상 임기를 시작한 셈이다.
 
최태원 신임 서울상공회의소 회장이 2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서울상의 의원총회에서 신임 회장으로 선출된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최 회장은 선출 직후 인사말을 통해 "매우 어려운 시기라 많은 생각이 들었다"며 "많은 분들이 도와주셔야 경영환경 개선은 물론 대한민국의 앞날, 미래세대를 위한 좋은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내 4대 그룹 총수가 회장을 맡으면서 현 정부 들어 국내 대표 경제단체로 부상한 대한상의의 위상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평소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역설했던 최 회장은 최근 화두로 떠오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경제계 전반으로 확산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최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도 "사회와 공감하면서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고 SK는 ESG 경영성과를 확대하기 위해 사회적 기업이 만든 제품의 사회적 가치를 측정해 금전적으로 보상하는 사회성과인센티브를 시행하고 있다.
 
서울상의는 새로운 회장 선임과 함께 4차 산업혁명과 산업구조 변화에 맞춰 IT, 스타트업, 금융 기업 경영진을 회장단에 합류시켰다.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과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박지원 두산 부회장, 이한주 베스핀 글로벌 대표, 이영희 SK SV위원회 위원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이 새로 이름을 올렸다.
 
이를 통해 상의는 전통적인 제조업뿐 아니라 IT 등 새로운 사업을 포함한 다양한 이슈에 목소리를 내고 보다 다양한 산업계의 입장을 대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경련은 전혀 다른 상황이다. 오는 24일 이사회와 26일 회원 총회를 열고 차기 회장을 결정할 예정이지만 아직 뚜렷하게 드러난 인물이 없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등의 이름이 거론되지만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게 일반의 관측이다.
 
한 재계 관계자는 "기업 이미지에 큰 도움이 되기 어려운 데다 전경련 쇄신과 위상 회복에 상당한 노력이 필요해 누구라도 나서는 게 망설여질 것"이라고 말했다.
 
전경련은 2016년 국정 농단 사태를 계기로 이미지가 추락했고 삼성과 현대차, LG, SK 등 4대 그룹이 전경련을 탈퇴하면서 경제단체로서의 무게감도 떨어졌다. 현 정부에서는 청와대 경제인 초청행사 등에서도 배제되고 있다.
 
후임자를 찾지 못하면서 허 회장이 다시 한번 전경련을 이끌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2011년부터 전경련을 이끌고 있는 허 회장은 2017년과 2019년에도 연임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대신할 인물을 찾지 못해 자리를 유지했다. 전경련 회장은 임기 2년으로 연임 제한이 없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경총과의 통합설도 제기된다. 둘의 역할이 다를 뿐 아니라 통합을 위해 넘어야 할 과제가 많다는 점에서 실현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그런데도 통합 얘기가 나온다는 것은 그만큼 전경련의 입지가 약화했다는 방증으로 해석된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