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홍

g2430@etomato.com

무릎을 탁 치다.
정부, 쌍용차 협력업체에 금융지원

2021-01-29 12:19

조회수 : 9,55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정부가 쌍용자동차 협력업체에 만기연장·신규자금 지원 등 금융지원을 추진한다. 투자유치 협상 기간 중 쌍용차의 유동성 부족으로 부품업체의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금융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는 29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쌍용차 협력업체에 대한 금융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현재 쌍용차와 마힌드라, HAAH는 투자유치 협상을 진행중이다. 이때문에 쌍용차의 유동성 부족으로 부품협력업체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을 통해 만기연장·원리금 상환유예 등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시행중인 '대출 원금상환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 가이드라인'을 통해 최대한 활용하기로 했다. 
 
일시적 경영애로를 겪는 협력업체는 산업은행·기업은행·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중소기업진흥공단 등 정책금융 프로그램을 활용해 유동성을 지원할 방침이다. 자동차 등 주력산업 협력업체 전반에 대해 현재 운용 중인 지원 프로그램을 활용할 계획이다. 산은은 '힘내라 대한민국 프로그램' 한도를 추가적으로 확보하는 걸 검토하고 있다. 
 
특히 쌍용차 발행 어음 상환 등으로 경영 어려움을 겪는 협력업체를 위한 긴급 유동성 지원도 진행한다. 협력업체 중 기술성·사업성 우수기업에 전용자금 500억원을 지원한다. 일시적인 경영애로를 겪는 협력업체 중 성장 잠재성 높은 기업에는 경영개선 지원 등 보증을 제공한다.
 
또 일시적 경영애로를 겪는 협력업체의 경영 부담 완화를 위해 국세·관세 납부도 지원한다. 납부기한을 연장하거나 압류매각을 유예하고, 무담보 납기연장과 분할납부도 추진할 방침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 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