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용민

yongmin03@etomato.com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비규제 및 산업단지 호재 갖춘 충주 부동산

지역 내 아파트 줄줄이 신고가…반사이익 톡톡

2021-01-22 08:50

조회수 : 1,3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충북 충주 부동산 시장이 비규제지역 프리미엄에 대규모 산업단지 조성까지 뒷받침돼 달아오르고 있다. 특히 지역의 대표적인 신주거지로 손꼽히는 기업도시에서 연내 브랜드 아파트 공급이 예정돼 있어 수요자들은 물론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월 2주차(11일주) 주간 아파트 가격 변동률은 전주 대비 수도권 0.26%, 지방권 0.2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충북지역 아파트 가격 변동률은 전주 대비 0.18% 오른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충주지역이 0.26%를 나타내 충북지역 내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러한 지역 내 분위기들은 부동산 규제로 인한 반사이익으로 풀이되고 있다. 작년 6.17부동산 대책으로 그동안 부동산 활황세를 기록했던 충청지역 내 세종·대전·청주 일부까지 규제지역으로 묶였으며, 작년 12월에도 천안·공주·논산 일부가 규제지역으로 새롭게 지정되면서 충청지역의 ‘활황장’을 이끌었던 대부분의 도시들이 규제로 묶인 것이다.
 
반면, 실제 부동산 대책 후 충주 아파트 값이 ‘우상향’ 중으로 나타났다. 연수동 ‘충주 센트럴푸르지오’ 전용면적 84㎡은 규제지역 추가 발표 이후 3억원 대 중후반에 머물던 가격이 급등해 작년 12월 4억1000만원을 찍은데 이어 1월 4억1200만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경신했다.
 
기업도시 내 'e편한세상 충주' 전용면적 84㎡는 작년 12월 한 달 매매만 총 20건이 성사돼 2020년 월별 가장 많은 거래를 기록했다. 평균 매매가 역시 2억 후반 대를 넘어 3억원을 찍었고, 최근 3억4000만원까지 거래가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인근 ‘충주 시티자이’ 전용면적 84㎡ 역시 작년 1~11월 2억 중 후반대를 유지하다 12월 3억500만원에 거래돼 첫 3억원을 넘었고, 올해 1월에는 3억1000만원으로 다시 신고가를 세웠다.
 
규제 풍선효과로 인한 이러한 훈풍은 지자체 및 기업들의 활발한 투자유치와 각종 개발 호재까지 더해져 더욱 강해지는 모양새다. 충북도는 지난해 예비 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를 국내 바이오산업의 핵심거점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2027년으로 준공을 앞당겨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충주 드림파크 산업단지, 북충주IC산업단지가 올해 산업단지 지정계획에 포함됐으며, 법현산업단지, 비즈코어시티 산업단지도 추가적으로 조성 예정이다. 또한, 현대엘리베이터 신공장이 지난해 착공됐으며, 시에서는 수소연료전지 생산을 위한 현대모비스 제3공장 유치를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일 계획이다.
 
호재에 힘입어 연내 계획된 아파트 분양도 순항이 점쳐진다. 충주기업도시 내 주상 1블록(충주시 주덕읍 화곡리 1111)에는 대우건설이 하반기 아파트 공급을 앞두고 있다. 푸르지오 브랜드 파워를 갖춘 데다 주상복합은 고급 주거 단지로 각광받으면서 곳곳에서 몸값을 올리고 있어 분양 열기도 뜨거울 전망이다.
  
충주 기업도시 전경.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