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백아란

alive0203@etomato.com

볼만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나재철 금투협회장, '신뢰 회복' 재강조…중징계 관련 거취 언급 없어

신년 기자간담회 비대면 진행…코스피 3천 의미와 과제 설명…"라임 중징계는 회장직과 무관"

2021-01-21 14:00

조회수 : 6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이 코스피 3000 시대에 자본시장이 성정하기 위해서는 금융투자산업의 신뢰 회복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라임·옵티머스 등 일련의 사모펀드 사태로 천문학적 금액의 손실이 발생하면서 업계의 신뢰가 실추된 상황이다. 라임펀드 판매와 관련해 나재철 회장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직무정지 중징계를 받은 것과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은 21일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스피 3000시대의 의미와 협회가 추진할 과제에 대해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나 회장은 코스피3000 안착을 위해서는 △기관-외국인 참여 △연금 등 장기투자자금 유입 △건전한 투자문화 조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동학개미'로 불리는 개인투자자 뿐만 아니라 국민연금 등 기관투자자 등을 아우를 수 있는 제도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의미다.
 
이와 함께 증권시장으로 유입된 자금이 국민자산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디폴트 옵션 도입과 연금제도 개선을 통한 선순환구조 구축에 노력하는 한편 증권거래세의 완전한 폐지와 장기투자를 유인하는 투자형 ISA 도입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금융투자업계의 신뢰회복 위한 자정 노력도 재차 강조했다.
 
나 회장은 “지난해 사모펀드 사태로 사과의 말씀을 드렸고 신뢰 회복을 위한 자정 노력을 하고 있다”면서 “사모펀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예의주시하면서 투자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회원사와 당국 간 가교역할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언급했다.
 
금투업계 차원에서는 사모펀드 사태로 위축된 펀드 시장 활성화에도 힘쓰기로 했다. 나 회장은 “장기투자가 가능한 공모펀드가 늘어나야 투자자가 쉽게 자본시장에 접근할 수 있다”며 “기업의 자금 조달도 원활해질 수 있도록 세제혜택과 보수체계, 판매채널 개선 등을 통해 공모펀드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지원하겠다”고 피력했다.
 
그는 “고난도 금융상품의 경우 소비자가 충분히 이해한 후에 살 수 있도록 하는 판매 절차가 자리 잡도록 지원하겠다”며 “불완전판매 예방을 위해서는 투자 권유 등 판매절차 개선을 도모하고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인프라 조성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나재철 회장은 라임펀드 판매 관련으로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은 것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나 회장은 라임 펀드 판매 당시 대신증권 대표로서 직무정지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금융투자협회측은 나 회장의 거취와 관련해 "회장 개인 자격으로 중징계를 받은 만큼 협회장 간담회에서 밝히는 것은 맞지 않다"며 "직무정지 중징계가 민간 유관기관장(협회장) 업무를 중단하라는 뜻은 아니라는 입장을 설명한 바 있다"고 말했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21일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금투협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
 
  • 백아란

볼만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