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여야, '친문 개각'에 "적재적소" vs "회전문 인사"

민주 "원칙에 부합"·국민의힘 "의지 없어"·정의 "선거용 개각"

2021-01-20 14:42

조회수 : 77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여야는 20일 문재인 대통령의 3개 부처 장관 교체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적재적소 인사"라고 평가한 반면 야당인 국민의힘은 "회전문 인사"라고 혹평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정의용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황희 민주당 의원,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권칠승 의원을 내정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적재적소라는 원칙에 아주 부합하는 인사"라고 했으며 신영대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집권 5년 차를 맞아 문 정부 핵심 국정 과제인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달성하고, 코로나 위기의 완전한 극복과 미래를 향한 도약을 준비하기 위한 개각"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끝 없는 회전문 인사"라고 비판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 논평에서 "문 정부의 끝 없는 회전문 인사, 위기 인식도 초당파적 의지도 없다"며 "대통령 측근 말고 장관 후보가 그렇게 없는가. 오로지 민주당 의원 입각 뿐"이라고 지적했다.
 
윤희석 대변인도 "쇄신 없는 개각은 국민에게 고통"이라며 "인사 청문회를 통해 정확하고 철저하게 검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도 "박영선 출마용 개각"이라고 비판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예고했던 박영선 중기부 장관의 사임 발표에 때 맞춰 이뤄진 개각이 특정인의 보궐 선거용으로 비춰진다는 점에서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이어 "최근 개각 때마다 정치인 출신 장관 내정자가 기용되고 있는데 전문성을 꼼꼼하게 따질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외교부 장관에 정의용(왼쪽부터)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황희 의원,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권칠승 의원을 내정했다. 사진/ 청와대 제공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