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이낙연 "전직 대통령 사면 관련 대통령 뜻 존중"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서 "사면 말할 때 아니다" 입장 표명

2021-01-18 11:55

조회수 : 66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면 여부에 대해 '지금은 사면할 때가 아니라는 생각'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 뜻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어떻게 봤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대표는 언론과의 신년 인터뷰를 통해 '국민 통합' 차원에서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을 공식 제안했다. 그러나 민주당 내부에서 격렬한 반발이 제기되자 최고위원회는 "국민과 당원의 뜻을 존중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는 당사자의 반성과 사과를 통해 국민 공감대 형성이 전제돼야 한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선고가 끝나자마자 돌아서서 사면을 말하는 것은, 비록 사면이 대통령의 권한이긴 하지만 대통령을 비롯한 정치인들에게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권리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의 잘못을 부정하고 재판 결과를 인정하지 않는 차원에서 사면을 요구하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시청을 하기 위해 자리에서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