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2차확산 소비충격, 1차보다 작아…수도권 소상공인 '예외'
2차 감소폭 8.7%로 1차의 절반수준…무점포 중심 재화소비 증가세 영향
2.5단계 거리두기 시행여파 수도권 소상공인 업황만 1차보다 충격 더해
입력 : 2020-09-22 15:44:23 수정 : 2020-09-22 15:44:23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지난 8월 본격화한 국내 코로나19 2차확산으로 인한 소비충격이 올 상반기 1차 확산 때보다는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여파로 수도권 소상공인의 매출액은 1차 확산 때보다 더 크게 줄어 충격이 더했다.
 
22일 한국은행의 '최근 소비 동향 점검 및 향후 리스크 요인'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2차 확산기의 전체 소비 감소폭은 1년 전보다 8.7% 줄어 1차 확산기인 -15.6%에 비해 작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소비는 8월 중순 이후 외부활동 자제, 거리두기 강화 등으로 둔화돼 전년동기대비 감소로 전환됐지만 감소폭은 1차 확산기에 비해 작았던 것이다. 이는 숙박·음식 등 대면서비스와 대형소매점(백화점 등) 관련 소비가 크게 감소한 반면 무점포 및 일부 소형소매점 관련 소비는 상대적으로 양호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소상공인 업황은 1차확산 때보다 충격이 더했다. 소상공인 매출액이 도소매, 음식·숙박 등을 중심으로 8월 중순 이후 빠르게 감소했는데 영업제한이 상대적으로 컸던 수도권의 경우 9월 들어 매출액이 1차 확산기에 비해 더 크게 감소했다.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전국 소상공인 매출은 1차확산 때 전년대비 -28.9%까지 떨어졌지만 2차때는 -24.9%까지 감소했다. 이중 수도권 소상공인 매출만 봤을 때 1차 확산때는 -25.2%였지만 2차확산에는 -31.9%까지 떨어졌다.
 
김웅 한국은행 조사국장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워크숍에서 '최근 소비동향 점검 및 향후 리스크 요인'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웅 한은 조사국장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따른 소비심리 회복 지연, 거리두기의 일상화 등으로 향후 대면서비스 소비의 회복이 상당기간 늦춰질 것"이라며 "다만 코로나19 이후 늘어난 비대면 수요와 소비 위축에 따른 비자발적 저축 증가 등은 향후 민간소비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은 있다"고 설명했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