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국주의는 왜 '창씨개명'에 집착했나
8월14일 국민대 '정보와 법 연구소' 학술대회
한국·유대·몽골 사례 통한 '민족말살'역사 분석
입력 : 2020-08-11 12:00:00 수정 : 2020-08-12 14:12:32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광복절 75주년을 앞두고 일본이 강제한 '창씨개명'을 역사적·법제적 차원에서 재조명하는 학술대회가 열린다.
 
국민대 '정보와 법 연구소(소장 남윤삼 교수)'는 오는 14일 <지워지지 않는 기억, 강요된 이름 : 창씨개명과 제국주의>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국민대 법과대학 104호에서 오후 2시부터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는 총 2개 섹션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1섹션에서는 이계형 국민대 교수(역사학)가 '제국주의의 식민지 확장과 식민 지배 방식 비교 연구' 등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다. 또 김경래 교수(국민대 정치학)가 'Steven lukes의 권력개념으로 본 창씨개명'을, 몽골에서 참석하는 양진허럴러 교수(몽골 국립대 법대)가 '몽골인들의 개인 성명과 제국주의'를 각각 주제로 발표한다. 
 
두번째 섹션에서는 Brose Iris 홍익대 교수(독어독문학)가 '독일과 독일계 유대시민(1871-1945) ; 근대 행정과 홀로코스트' 등을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남윤삼 국민대 법대교수가 '일제 창씨개명과 나치정권의 유대인 이름 강제 성명변경법 비교연구와 전망'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다.
 
주최 측은 "역사적으로, 일제의 창씨개명을 비롯해 독일 나치의 유대인 이름 강제, 청나라의 몽골 족보·성 폐기 등 강제 개명을 통한 이민족 지배 사례가 적지 않다"면서 "이번 학술대회가 강제개명을 통한 이민족 지배의 세계사적 유형을 정립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1940년 7월19일자 동아일보 광고란에 나온 성명학관 광고. 제공/국민대 정보와 법 연구소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