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오취리 사과 “의견 표현, 선 넘어서 죄송”
입력 : 2020-08-09 00:27:43 수정 : 2020-08-09 00:27:43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오취리가 의정부 고등학교의 졸업사진 가운데 흑인 분장을 한 것에 대해 불쾌감을 토로했다가 논란에 휩싸이자 사과를 했다.
 
샘오취리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하다.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하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한다. 그 부분에서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샘오취리는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 것이 절대 아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한국의 교육을 언급하는 것이 아니었는데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너무 단순하게 생각을 했다.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받았는데 이번 일들로 인해 좀 경솔했던 것 같다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앞으로 더 배운 샘오취리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샘오취리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의정부 고등학교 졸업사진 중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는다고 글을 남겼다.
 
또한 흑인들 입장에서 불쾌한 행동이다. 제발 하지 말아 달라.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하느냐고 적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샘오취리의 의견에 공감하긴 했지만 일각에서는 SNS에 학생들의 사진을 올린 것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샘오취리 사과.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