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윤희숙, 임대인이면서 이미지 가공은 좀…”
입력 : 2020-08-01 11:28:44 수정 : 2020-08-01 11:28:44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한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에게 쓴소리를 날렸다.
 
박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단 (윤 의원이) 임차인임을 강조했는데, 소위 오리지널은 아니다국회 연설 직전까지 2주택 소유자이고 현재도 1주택 소유하면서 임대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4년 뒤 월세로 바뀔 걱정요? 임대인들이 그리 쉽게 거액 전세금을 돌려주고 월세로 바꿀 수 있을까요? 갭투자로 빚내서 집 장만해 전세로 준 사람은 더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언론의 극찬? 일단 의사당에서 조리있게 말을 하는 건 눈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 아닌 그쪽에서 귀한 사례니 평가한다"그러나 마치 없는 살림 평생 임차인의 호소처럼 이미지 가공하는 건 좀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지난달 30일 국회 본회의 ‘5분 발언으로 화제가 됐다. 임대차 3법을 비판한 연설이었다. 윤 의원은 이날 저는 임차인이다. 제가 지난 5월 이사했는데 이사하는 순간부터 지금까지 집주인이 ‘2년 있다가 나가라그러면 어떻게 하나 하는 걱정을 달고 살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