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의왕아파트 매각할 것"…1주택자로
부동산대책 발표 하루앞두고 밝혀…세종 분양권대신 의왕아파트 포기
입력 : 2020-07-09 22:40:15 수정 : 2020-07-09 22:40:15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및 기획재정부 장관이 부동산대책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자신의 의왕 아파트를 매각할 뜻을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및 기획재정부 장관이 부동산대책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자신의 의왕 아파트를 매각할 뜻을 밝혔다. 사진/뉴시스
 
9일 홍남기 부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부동산 시장 동향과 관련, 공직자 다주택 해소 문제가 제기되며 국무위원의 한 사람으로 송구했다"며 "이제 1주택자가 되기 위해 분양권 매각을 기다리지 않고 가족같이 해왔던 의왕 아파트를 매각코자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2005년부터  살아온 의왕시 아파트 하나에 2017년말 세종에 주상복합아파트 분양권 하나가 당첨돼 1주택+1분양권자가 됐다. 그는. 작년 공직자 다주택 지적으로 분양권을 해소코자 했으나 '전매금지규정'으로 인해 입주시 바로 매각하겠다고 밝혔었다.
 
하지만  최근 부동산시장 동향과 관련, 공직자 다주택 해소문제가 제기되며 국무위원의 한 사람으로 1주택자가 되기 위해 분양권 매각을 기다리지 않고 가족같이 함께 해왔던 의왕 아파트를 매각키로 한 것이다.
 
그는 "주택은 “사는 것이 아니라 사는 곳”이라는 어느 전문가의 말씀대로 주택에 대한 우리의 생각과 우리의 부동산시장이 조금 더 합리적이었으면 좋겠다"며 "투기수요 근절하고 실수요자 보호하며 맞춤형 대응을 해 나가겠다”는 3대 기조가 흔들림 없이 그리고 좌고우면 없이 견지되며 구현 되도록 앞으로 혼신의 노력을 더 보태겠다"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