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가계대출 역대최대폭 증가…빚내서 집사고 주식투자
주담대 수요로 8.1조 늘어…SK바이오팜 공모주 청약 수요로 기타대출도 급증
입력 : 2020-07-09 14:50:34 수정 : 2020-07-09 14:50:34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집값이 오르고 SK바이오팜 공모주 청약 등이 영향을 미치면서 지난달 가계대출이 6월기준 통계집계이래 가장 크게 늘었다. 주택담보대출로 충분히 받지 못한 자금을 감당하기 위해 마이너스통장까지 끌어다 쓰면서 일반 신용대출도 폭증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집값이 오르고 SK바이오팜 공모주 청약 등이 영향을 미치면서 지난달 가계대출이 6월기준 통계집계이래 가장 크게 늘었다. 사진/뉴시스
 
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6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은 9289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81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지난 2004년 이후 6월 기준 가장 큰 증가폭이다.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폭이 급증한데는 집값이 상승하며 주택거래가 다시 늘기 시작했고, 관련 대출 수요도 크게 늘어난 여파다. 은행 주택담보대출은 6858000억원으로 5조원 늘어났다. 한 달 전 39000억원보다 증가폭이 크게 확대된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이 크게 늘었는데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5월까지 별로 늘지 않던 중도금대출이 확대되고 전세자금도 전월에 비해 늘었다""기타대출 또한 많이 증가했는데 주택거래 자금수요에 6월말 SK바이오팜 공모와 관련해 개인들의 투자열기로 청약증거금 납입을 위한 자금수요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실제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31000억원 급증해 2004년 이후 6월 기준 역대 최대 증가폭을 나타냈다. 정부 규제로 한도를 소진한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신용대출로 옮겨간데다 공모주 청약에 따른 자금수요 때문이다. SK바이오팜 공모주 청약 증거금은 국내 IPO(기업공개) 사상 최대 규모인 31조원 규모였다.
 
반면 은행권 기업 대출은 15000억원 늘어 4(279000억원), 5(16조원)에 비해 증가 폭이 급감했다. 특히 대기업 대출이 34000억원 줄어 지난 2월 이후 4개월만에 감소를 기록했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