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니스 영화제, ‘코로나19’ 이후 첫 정상 개최 강행
초청작 대폭 축소…경쟁 부문 20편 내외
입력 : 2020-07-08 10:25:06 수정 : 2020-07-08 10:25:06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이탈리아 베니스 영화제가 코로나19’ 펜데믹 이후 정상 개최되는 첫 번째 국제 영화제가 된다.
 
7(현지시간) 미국 영화 매체 버라이어티 보도에 따르면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가 오는 9 2일부터 12일까지 열린다. 다만 예년과 달리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베니스와 리도 섬 두 곳에서 영화제가 진행되며 초청작 역시 대폭 축소된다.
 
작년 베니스 영화제 공식 포스터
 
올해 열리는 베니스 영화제 장편 초청작 규모는 50~55편 규모가 될 예정이다. 여기에 20편 정도가 경쟁 부문 라인업이다. 비경쟁 부문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올해 영화제에선 제외된다. VR부문은 온라인 진행이며, 클래식 섹션은 다음 달 25일부터 31일까지 영화제와는 별로로 진행된다.
 
공식 경쟁 부문 진출작 발표는 오는 28일이다. 올해 베니스 영화제 심사위원장은 할리우드 여배우 케이트 블란쳇이 맡았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