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수도권 유입 2배 증가…75%가 20대
포스트 코로나19와 지역의 기회 보고서…지역 소멸위험·양극화 가속화
입력 : 2020-07-06 16:24:40 수정 : 2020-07-06 16:24:40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지방 인구의 수도권 유입이 2배로 늘어나 지역 양극화가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용 충격에 상대적으로 일자리가 많은 수도권으로 청년층 인구가 몰린 것으로 분석됐다.
 
6일 한국고용정보원이 발표한 '포스트 코로나19와 지역의 기회'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확산한 올해 34월 수도권 유입 인구는 27500명으로, 1년 전 12800명의 2배 이상으로 급증했다.
 
수도권 유입 인구의 대부분은 20대가 차지했다. 20~2443.4%(11925), 25~2932.1%(8816)20대 비중이 75.5%에 달했다. 청년층을 중심으로 수도권 이동이 확대되고 있는 셈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방소멸 위험도 가속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228개 시··구 기준 소멸위험 지역은 올해 4월 기준 105(46.1%)로 작년 593(40.8%)보다 12개 증가했다. 이는 매년 5월 기준으로 2017~20184, 2018~20194개 증가한 것과 비교할 때 가파른 수치다.
 
··동 기준 소멸위험 지역 역시 4월 기준 전국 3545개 가운데 1702개로 증가했다. 201751483개에서 201851554, 201951617개로 계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이번에 새로 소멸위험 지역에 진입한 지역은 경기 여주시(0.467)와 포천시(0.499), 충북 제천시(0.457), 전남 무안군(0.488) '' 단위가 대거 포함됐다. 소멸위험 지수는 한 지역의 20~39세 여성 인구를 해당 지역의 65세 이상 노인 인구로 나눈 값이다. 지수가 0.5 미만이면 소멸위험 지역으로 분류된다.
 
대부분의 '군부'는 이미 소멸위험단계 진입이 완료됐으며 이제 '시부'의 소멸위험단계 진입이 본격화되고 있는 것이다.
 
코로나19는 지역의 경기 및 고용 악화에도 영향을 차별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 가동률 지수는 올 368에서 463으로 하락했다가 5월에는 다시 54까지 하락해 2009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았던 대구가 334에서 529로 급락했다. 고용상황의 악화는 고용보험지표에서도 확인돼 4월 기준 지역별 피보험자 추이에서 대구가 0.6%로 유일하게 마이너스 증가율을 보였다.
 
이상호 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은 "코로나19 이후 지방에서 수도권으로의 청년층 인구이동이 확대되고, 지방소멸 위험이 가속화되고 있다""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산업과 지역에 따른 영향은 향후 다양한 방식으로 나타날 것이므로 위기 극복을 위한 대응 체계도 산업·지역의 특성에 따라 달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