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대통령 자치분권위 "교육청·지자체 담 허물어야"
우수 사례의 발굴 및 확산 의견 모아
입력 : 2020-07-02 08:49:19 수정 : 2020-07-02 08:49:19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 도봉구가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와 머리를 맞대고 교육청과 지방자치단체의 협력 방안을 확산시키기로 했다.
 
도봉구는 지난달 30일 자치분권위와 공동으로 도봉구청에서 ‘교육자치와 지방자치 연계·협력 활성화를 위한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교육청과 학교 등 교육자치 영역과 기초지자체 등 지방자치 영역이 상호 유기적으로 연계·협력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공감하고 지역현장의 우수 사례 발굴과 확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정부, 지방자치단체, 학계, 교육계 등 각 부문 전문가가 모여 지역교육생태계 구축을 위한 교육거버넌스의 방향과 일반 자치가 바라본 교육자치와 교육거버넌스, 미래형 교육자치 협력지구 운영방안을 주제로 발제와 토론이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미래 세대를 위한 교육서비스의 질 향상이라는 차원에서 교육청 및 학교와 지자체의 유기적인 협력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공감하고, 지역 현장의 우수 사례를 적극 발굴하여 확산시키는 일에 힘을 모으기로 의견을 모았다.
 
특히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도봉구의 학교와 마을이 협력하여 어린이·청소년을 역량 있는 민주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우리동네 교육회의'를 중심으로 한 ‘동별 마을교육 거버넌스 구축’. 도봉 혁신교육지구 사업, 교육자치와 지방자치, 학교와 마을의 모범적인 협력 사례를 소개했다.
 
이 구청장은 “어린이·청소년이 미래 사회의 주역으로 성장하려면 일반자치와 교육자치의 유기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며 "교육이 학교의 담장을 넘어 마을과 결합하고, 아이들이 자신을 학교 학생뿐 아니라 지역 사회 주체라고 인식하도록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이동진 도봉구청장이 도봉구청에서 열린 ‘교육자치와 지방자치 연계·협력 활성화를 위한 현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도붕구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