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WTI 5.7% 급등
입력 : 2020-06-06 13:49:50 수정 : 2020-06-06 13:49:50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국제유가가 산유국 감산 연장 합의에 힘입어 급등했다.
 
현지시간 5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장 대비 2.14달러(5.7%) 오른 배럴당 39.55달러를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 거래소에서 영국 북해산 브렌트유 8월 인도분은 배럴당 2.07달러(5.2%) 오른 42.07달러를 나타냈다.
 
주요 산유국의 감산 합의가 한 달 연장됐다는 소식이 국제유가 급등을 이끌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회원 산유국의 협의체인 OPEC+는 하루 970만 배럴 감산 합의를 7월까지 1개월 연장하는 데 합의를 이뤘다. 
 
사진/뉴시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