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 "코로나19로 6천만명 빈곤에 내몰려"
입력 : 2020-06-03 18:02:08 수정 : 2020-06-03 18:02:08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세계 경제가 어려움을 겪으며 올해 6000만명 이상이 극도의 빈곤을 경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WB)총재는 2일(현지시간) 세계경제전망 보고서 발간 기자회견에서 개발도상국들이 코로나19로 전례없는 보건 위기와 경제위기를 경험하고 있다고 밝혔다. 맬패스 총재는 "특히 빈곤층이 (코로나19에) 가장 많은 상처를 입었다"고 지적했다.
 
WB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데믹을 막기 위해 실시한 고강도 제한조치들로 다수의 선진국과 신흥공업국, 개발도상국에서 경기침체가 시작됐다.
 
보고서는 현재 진행 중인 경기침체가 투자와 혁신을 감소시키고, 인적자본을 잠식하고 국제무역과 글로벌공급망을 후퇴시켜 오랜 기간 상처를 남길 것이라고 분석했다. 코로나19 장기적 영향은 금융위기 국가나 에너지 수출국에서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맬패스 총재는 앞으로도 더 큰 시련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면서 투자 촉진을 위해 부채를 투명하게 하고 빈곤층을 위한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하는 등 다양한 정책수단을 고안했다고 말했다.
 
그는 '포스트 코로나'시대의 난제는 생산적인 금융 인프라를 만드는 것이라면서 "물적자본과 인적자본을 축적할 수 있는 새로운 시스템을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월 11일 프랑스 북부 릴의 뼈대만 올라간 건물에서 인부 세 명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건축, 제조 등 비필수업종의 운영을 막은 상태다. 사진/AP·뉴시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