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중소기업 고용유지 위한 금융지원책 보완"
입력 : 2020-05-29 10:00:00 수정 : 2020-05-29 10:00:00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용이 낮은 중소협력업체도 고용을 유지하고 위기를 넘길 수 있도록 금융지원책을 보완해 나겠다"고 밝혔다.
 
29일 자동차산업연합회 등 26개 기관이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Post-코로나19 주력산업별 비전과 과제'를 주제로 개최한 산업 발전포럼 출사를 통해 "정부의 고용·금융 지원 프로그램이 현장에서 때를 놓치지 않고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 위기를 넘기기 위한 단기 처방과 함께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전환과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로 재택근무, 온라인 교육 등 비대면 활동이 새로운 일상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상황에서 세계적 수준의 IT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우리는 이러한 디지털 전환을 선도해 나가야 한다"며 "정부는 한국판 디지털 뉴딜 사업을 통해 기업의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급망 재편과 관련해서는 코로나19로 기업들이 공급망 다변화를 꾀하고 있고 선진 각국 정부가 리쇼어링 지원에 나서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도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 과감한 규제 혁파와 투자 유인책 제공 등을 통해 공급망이 안정적으로 확보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