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소비 진작 가속화…’코세페’급 ‘동행세일’ 열린다
전국 전통시장, 상점가 633곳에 개소당 4000만원 마케팅비 지원
고효율가전제품 환급 예산 3000억원 증액
입력 : 2020-05-28 13:18:39 수정 : 2020-05-28 13:18:39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위축된 내수 시장을 살리기 위해 오는 6월26일부터 7월12일까지 ‘대한민국 동행세일’을 추진한다. 대·중소업체 제품의 할인과 함께 특별행사·권역별 현장행사 등 다양한 연계행사로 전국적인 소비 붐을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28일 서울청사에서 제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한민국 동행세일 추진 계획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우선 전국 전통시장과 상점가 633곳에 경품, 세일행사, 공연 등 마케팅 비용을 개소당 4000만원 수준으로 지원한다.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경우 할인행사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대규모 유통업자가 판촉행사 소요비용의 50% 이상을 분담해야 하는 의무를 완화해준다.
 
품목 별로는 가전 분야에 고효율가전제품 환급 예산을 3000억원 증액하고, 의류건조기처럼 시장 수요가 많은 품목을 대상 품목에 추가한다. 농축수산분야에선 계란과 오리고기 등 축산품 소비 촉진을 위해 사은품 제공과 할인판매 및 시식회 개최를 지원한다.
 
온라인 할인행사도 적극 활용한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가치삽시다 플랫폼’, 민간 쇼핑몰, TV홈쇼핑에 입점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온라인 할인쿠폰 발급 등을 통해 약 40% 수준의 할인 판매를 지원한다.
 
특히 중소기업·소상공인 제품의 판로 확보를 돕기 위해 특별행사와 권역별 현장행사 추진시 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으로 상품을 홍보하고 판매하는 ‘라이브커머스’도 진행한다. 더불어 공영홈쇼핑 농산물 판매 프로그램 편성비와 생산·판매자 수수료 인하도 지원한다.
 
동행세일 기간 동안에는 다양한 연계행사도 진행된다. 4개 내외 권역별로 중소기업·소상공인 제품의 온라인 판매전이 열릴 예정인 가운데 코로나19 피해 지역 한식당에 운영비 등을 지원해 한식 할인을 해주는 ‘코리아 고메’도 추진한다. 관광 소비 촉진을 위해 ‘특별 여행주간’도 2주에서 1달로 확대된다.
 
또한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방역지침을 마련해 홍보하는 한편 개인 위생과 시설 방역 지원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4일 오후 경기 고양시 한 실내대형복합쇼핑몰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