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경상수지 64.1억달러 흑자…10개월 연속 흑자
코로나19 여파에 여행적자 10개월만에 최소
입력 : 2020-04-07 08:15:31 수정 : 2020-04-07 08:15:45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코로나19 여파에도 2월 수출이 좋은 성적을 기록하면서 경상흑자 기록이 10개월째 이어졌다. 여기에 출국자수가 급감하면서 여행수지 적자도 개선된 영향을 끼쳤다.
 
코로나19 여파에도 2월 수출이 좋은 성적을 기록하면서 경상흑자 기록이 10개월째 이어졌다. 사진/뉴시스
 
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2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2월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641000만달러 흑자로 작년 10(783000만달러) 이후 4개월 만에 가장 큰 규모를 나타냈다. 경상수지 흑자는 작년 5월 이후 10개월 연속 이어졌다.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658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116000만달러 늘었다. 수출은 4182000만달러, 수입은 3524000만달러로 각각 1년 전보다 4.0%, 1.3% 늘며 플러스 전환했다. 2월 조업일수가 1년 전에 비해 3.5일 많았고, 반도체 등 주력 수출품목 수출이 증가세를 지속한 여파다. 실제 2월 반도체 수출물량지수는 1년 전에 비해 51.3% 상승했다.
 
서비스수지 적자도 개선됐다. 적자폭은 145000만달러로 같은기간 (-154000만달러)보다 9000만달러 축소됐다. 이는 작년 5(-95000만달러) 이후 가장 적은 규모다. 특히 여행수지 적자는 작년 4월이후 가장 적었다. 이는 코로나 19 여파로 국내를 찾은 입국자수가 43% 감소했지만 해외로 나간 출국자수가 더 많은 60% 감소한 영향이다.
 
본원소득수지는 125000만달러 흑자로 전년동월(45000만달러)보다 177.8% 증가했다. 국내 투자자의 해외투자가 늘면서 기조적으로 배당과 이자 수입이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