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발달에 치명적인 '소아 수면무호흡'
환자 30%는 과잉행동 장애 증상…행동억제·감정조절 손상 가능성도
입력 : 2020-04-06 06:00:00 수정 : 2020-04-06 0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흔히 성인 남성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는 코골이는 사실 성별과 연령을 가리지 않는다. 때문에 어린 아이들이라고 해도 코골이를 하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코골이를 자주 하는 아이를 둔 부모들은 흔히 '아이가 피곤해서 그런가보다'하고 가볍게 여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코골이 횟수가 증가하고 정도가 심해지면 비염이나 다른 질환이 있어서 그런가 걱정이 들기 마련이다. 
 
전문가들은 코골이는 수면습관이나 피곤함에 따라 일어나는 증상이 아니라 수면장애인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특히 3~12세 어린이 중 10~25%가 코를 골고, 이 중 10%에서 무호흡이 동반될 정도로 소아코골이는 흔한 만큼 의료진과의 상담과 진료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미국국립보건원 어린이보건연구소의 연구에 따르면 소아 수면무호흡증은 뇌 발달에 치명적인 영향을 준다. 소아 수면무호흡증 환자의 30%에서 과잉행동장애 증상이 나타났고, 기억력과 집중력을 떨어뜨려 IQ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경증이나 중등도의 수면호흡장애가 있는 어린이도 잠재적으로 정신 행동적 질병에 영향을 미친다는 보고가 존재한다.
 
한진규 서울수면센터 원장은 "코골이로 인해 뇌 핵심기능을 담당하는 전전두엽에 산소공급이 줄어들고 이산화탄소가 증가하면 뇌의 집행기능(주의력·기획·조직), 행동억제기능, 감정조절기능이 손상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소아 코골이는 잠을 잘 때 입을 벌리고 자거나 수면 중에 호흡을 할 때 호흡음과 함께 잡음이 들리는 코고는 소리가 들리는 것이 주된 증상이다. 성인은 수면 중에 가끔씩 코골이 소리가 나는 반면 아이들은 지속적으로 코고는 소리가 나는 게 특징이다. 소아의 구강호흡은 뇌를 자꾸 깨우고, 혈액 내 산소포화도를 떨어뜨려 숙면을 방해하게 돼, 주간졸음과 주의력결핍행동장애까지 유발 할 수 있다.
 
소아코골이의 원인으로는 편도와 아데노이드의 비대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비좁은 공간으로 호흡공기가 지나가게 되면서 수면 호흡을 방해하는 것이다. 이런 경우 수술치료로 90%이상 완치 할 수 있다. 치료 시기는 턱뼈와 얼굴뼈가 성장하기 전인 4~6세 사이에 교정해주는 것이 좋다. 
 
한진규 원장은 "수술치료 후에는 다른 부작용과 수면의 질 개선 확인 등을 위해 반드시 수면전문병원에서 재확인해야 한다"라며 "아데노이드나 편도 비만할 경우에는 수면무호흡증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적절한 운동과 체중관리를 하는 것이 좋고, 코가 충혈되거나 막히지 않도록 평소 관리와 치료해야 하며 잘 때는 옆으로 누운 자세가 도움이 된다"라고 설명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