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산하 공공기관, 코로나19 극복 지원차 일제히 급여 반납
기관장 30%, 임원급 10% 급여 반납
입력 : 2020-03-31 14:56:19 수정 : 2020-03-31 14:56:19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11개 공공기관들이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급여 반납에 본격 동참한다.
 
31일 중기부에 따르면 중기부 산하 11개 공공기관은 코로나19 피해 중소·소상공인 지원에 힘을 보태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급여 반납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각 기관장은 4개월간 급여의 30%, 임원들은 급여의 10%를 반납하기로 했다.
 
11개 기관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창업진흥원, 중소기업연구원, 신용보증재단중앙회, 한국벤처투자, 중소기업유통센터, 공영홈쇼핑, 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 등이다.
 
이번 급여 반납을 통해 마련된 재원은 피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특히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한 재원 또는 온누리상품권 기부를 통한 착한 소비 확산 등 피해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분들에게 힘이 되기 위해 이번 급여반납에 동참해 준 산하기관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중기부 역시 신속한 자금지원 및 착한 기업·착한 임대인 운동 확산 등을 통한 피해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