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모빌리티·반도체 소재 집중 투자"
입력 : 2020-03-30 11:57:48 수정 : 2020-03-30 11:57:48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SKC가 모빌리티, 반도체 소재를 중심으로 비즈니스모델(BM)을 혁신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에 나선다.
 
이완재 SKC 사장은 30일 서울 종로구 소재 본사에서 열린  제47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 불확실성이 매우 커지고 전망도 불투명하지만 모든 구성원은 어떤 난관도 뚫고 나간다는 각오로 의미 있는 한해를 만들 것"이라며 "과감한 BM 혁신을 통해 지난해 미래 성장의 큰 전환점을 마련했는데, 올해에도 지속 성장을 위한 중장기 전략을 수립해 성과를 내겠다"고 밝혔다.
 
30일 열린 SKC 정기 주총에서 인사말하는 이완재 사장. 사진/SKC
 
SKC는 고성능 모빌리티 소재에 주력하기 위해 지난해 2차 전지 핵심 소재인 동박 제조사 KCFT를 인수했다. 이밖에 화학사업을 분할하고, SKC코오롱PI 지분도 매각해 투자 여력 1조원도 추가로 확보했다. 이렇게 확보한 자금은 모빌리티와 반도체 소재 혁신에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SKC 관계자는 "외국인 투자자는 물론 국민연금을 비롯한 국내 기관의 (주총) 참여도가 높았고 다들 원안에 찬성했다"면서 "SKC의 BM 혁신 노력을 우호적으로 평가한 결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주총에서는 장동현 기타비상무이사, 배종서·이관섭 사외이사를 선임했다. 아울러 지난해와 같은 규모로 책정한 이사보수 한도와 임원 퇴직금 규정 등의 안건도 모두 원안대로 통과했다. SKC는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에 동참하기 위해 전자투표를 권장하고, 주총장에 칸막이와 열화상카메라 등도 설치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