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합의기구' 생활방역 전환 논의…생활방역 권고지침 마련(종합)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제도·재정적 지원체계안 강구
입력 : 2020-03-30 12:01:49 수정 : 2020-03-30 12:03:02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이번 주 내로 ‘코로나19 생활방역체계’의 전환시기와 방법을 논의할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한다. 또 자발적 실천을 유도할 수 있는 제도적·재정적 지원체계 마련방안도 강구한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은 3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이 장기화할 것에 대비해 일상을 유지하면서도 실천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생활방역체계로의 전환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조정관은 "합의기구에는 감염과 관련된 의료계의 전문가들이 포함되고 민간에서 물론 당연히 참석한다"며 "노사 그리고 사회적 목소리를 대변해 주실 수 있는 민간위원들로 구성하고 정부 부처에서도 일부는 같이 참여를 해야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국민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생활방역 실천을 위해 반드시 지킬 것을 권고하는 내용의 지침도 준비 중이다.
 
지침에는 코로나19의 생활공간 침입을 차단하고, 바이러스의 생존환경을 제거 등 핵심수칙과 다양한 장소와 상황에 따라 이를 실천할 수 있는 세부지침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김 조정관은 "지난 23일부터 5일간 국민 설문조사를 실시한 바 있고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궁금해하는 방역관리에 대한 질문을 반영해 세부지침을 만들고 있다"며 "어르신,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에 대한 수칙도 포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전날 열린 중대본 논의에 이어 이날부터 전문가회의와 관계부처회의를 통해 생활방역지침을 마련하고, 제도 개선과 지원방안 발굴협의도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23일 오전 서울 시내로 향하는 지하철에 마스크를 쓴 시민이 한 자리씩 떨어져 앉아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