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레버리지 ETF 충격 주식시장 변동성 높여"
3월 조사통계월보…"기초자산 시장에 유의한 전의"
입력 : 2020-03-29 12:00:00 수정 : 2020-03-29 12:00:0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코스피와 코스닥 등 기초자산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며 금융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해온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가 국내 주가지수의 변동성을 높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거래의 편의성으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돼 기초자산 시장의 변동성에 미치는 영향을 예의주시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29일 한국은행은 3월 조사통계월보 보고서에서 "레버리지 ETF 시장에서의 충격이 기초자산 시장에 영향을 미치고, 시장 규모가 커질수록 주가지수 변동성을 유의하게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자료/한국은행
 
레버리지 ETF는 기초자산 수익률의 일정 배율 달성을 목표로 설계된 펀드를 말한다. 예를 들어 코스피200 수익률의 2배 달성과 같은 식이다. 우리나라의 레버리지 ETF는 지난 2010년 2월 도입 이후 소액 분산투자 가능성, 거래 편의성, 낮은 거래비용, 높은 투명성 등 기존 ETF 상품이 가지고 있는 이점에 더해 고수익 투자수단, 고빈도 거래나 장내 파생상품의 대체 수단으로서의 장점이 부각되면서 시장참가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아왔다. 
 
김수진 한은 금융시장국 채권시장팀 과장은 "레버리지 ETF시장에 자금이 유입되면서 자산 규모가 확대될 경우 같은 시장에서의 여건 변화가 기초자산 시장과의 재정거래와 일일 재조정 거래 등을 통해 주식시장에 미치는 효과가 확대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은에 따르면 레버리지 ETF는 2019년말 현재 순자산 규모 약 4조8000억원(상장종목수 37개)으로 2010년말 2000억원(3개종목) 대비 약 22배 수준으로 성장했다. 특히 레버리지 ETF는 코스피200, 코스닥150 등 국내 대표 주가지수를 추종하는 상품이 대부분(4조3000억 규모)을 차지하고 있다. 
 
김 과장은 "앞으로 레버리지 ETF는 거래의 편의성 등의 장점을 바탕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주식시장 등 기초자산 시장의 변동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계속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면서 "다양한 금융상품을 개발해 특정 시장에의 레버리지 ETF 편중도를 완화시키는 등 레버리지 ETF가 건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적 노력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당 상품의 잠재 위험 등에 대한 정보 공개 강화 등 투자자 보호를 위한 노력도 지속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