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출연기관장, 4개월간 급여 30% 반납
입력 : 2020-03-29 12:00:00 수정 : 2020-03-29 12: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원광연 NST 이사장을 비롯해 소관 정부출연연구기관 기관장의 급여 30%를 4개월 동안 반납한다고 27일 밝혔다.
 
NST는 코로나19 비상상황에 따른 고위 공무원과 공공기관장의 자발적 급여 반납에 동참하고, 과학기술계가 국가적 경제위기 고통을 분담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급여 반납에 참여한 출연연 기관은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 22곳이다. 총 25곳의 출연연 중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세계김치연구소, 한국기계연구원은 기관장 공석인 상태다. 
 
원광연 NST 이사장은 "코로나19로 국가 비상상황 속에서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 소관 출연연 기관장과 자발적 급여 반납에 공감대를 형성해 동참했다"고 말했다.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사진/뉴시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