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막기 위해 아파트에 서면결의·전자투표 권고
300세대 이상 아파트 등 약 2200개 단지 행정지도…전염 가능성 차단
입력 : 2020-03-24 11:15:00 수정 : 2020-03-24 11:15:00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300세대 이상 규모를 갖춘 아파트 등 약 2200개 단지에 대해 대면회의를 자제하고, 임원 선출 시에도 전자투표로 의사결정을 하도록 권고하는 행정지도를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로 하향 조정될 때까지 권고를 한시적으로 적용해 아파트 입주민 간 코로나19 전염 가능성 차단과 확산 방지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시는 공사용역 계약, 안전검사 등 입주자대표회의 개최가 불가피한 경우 비대면회의를 하도록 권고했다. 서면결의는 입주자대표 회장, 관리사무소장 등이 비대면 회의에 참여한 동별 대표자를 방문해 사인을 받는 방식으로 진행해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투표는 기존 현장·전자투표를 병행하는 방식에서 한시적으로 전자투표(문자·앱 등)만 시행하도록 해 퇴근시간 등 특정시간대에 입주민들이 투표소에 밀집하는 일을 차단하도록 한다. 기존에는 서울시 준칙에 따라 동별 대표자, 입주자대표회의 선출 시 원칙적으로 전자투표와 현장에서 투표소를 설치하는 현장투표를 진행해야 했다. 
 
시는 이와 함께 엘리베이터에 손소독제를 비치해 입주민 간 감염을 예방하도록 행정지도를 실시한다. 수요조사를 통해 손소독제 확보가 어려운 단지엔 자치구청을 통해 총 7만5000개의 손소독제를 배부했다. 이밖에도 아파트 내 운동시설, 커뮤니티센터, 독서실 등 주민공동시설 이용 제한을 권고하고, 주택관리사 대상 법정 의무교육 연기 등 아파트 내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대응하고 있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특히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와 선거관리위원회 구성원 대부분이 코로나19에 취약한 노령층인 만큼 비대면 방식을 통해 주민 밀접을 차단하고 비말 전파 가능성도 낮추는 선제적 조치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6일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 인근 한 아파트 단지 앞에서 방역 관계자가 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